“일본팬” 의식해서 각시탈 거절한 톱배우에게 김응수가 날린 일침

출처 : JTBC <아는 형님>

배우 김응수가 일본팬을 의식해서 일제강점기 시절 드라마를 거절한 톱배우에게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KBS2 <각시탈>

김응수는 KBS2 드라마 ‘각시탈’에서 ‘콘노 도지’라는 조선총독부 경무국장 역할을 맡게 되었는데요.

출처 : KBS2 <각시탈>

각시탈은 일제강점기 시대 때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일본군의 앞잡이를 하던 주인공이 일본군에 맞서는 독립운동가 ‘각시탈’로 변모하는 이야기입니다.

출처 : 뉴스엔

김응수가 이 드라마가 방영되던 와중,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배우가) 일본 팬이 많아 (드라마를) 못하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박장대소를 금치 못했다”고 발언하였습니다.

출처 : 뉴스엔

뿐만 아니라 김응수는 “한국 사람이면 한국 팬들, 국민들에게 인정을 받는 게 우선이다. 일본 팬들이 두려워 안 한다? 웃기는 일이다”라는 일침을 날렸습니다.

출처 : 뉴스핌

김응수는 “한국 팬들이 떨어져 나가는 것은 두렵지 않냐”고까지 말해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출처 : 뉴스핌

그리고 일본 사람들은 우리 작품을 보지 않았다고 밝히며 “하지만 지금은 우리 작품이 통하고 있다. 그렇게 바뀌었는데 도대체 무슨 얘길 듣고 그런 결정을 한 것인지 모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뉴스핌

게다가 배우 배용준까지 언급하며 “배용준이 ‘각시탈’ 이강토를 했다고 팬들이 떠나겠나? 그런 바보같은 사람이 어디 있겠나. 그런걸 두려워해서는 배우가 될 수 없다”고 거론하였습니다.

출처 : 민중의 소리

‘각시탈’에서 주인공 ‘이강토’ 역할을 맡은 배우 주원 또한 “(일본 팬들 때문에 드라마를 거절한 것이)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는데요.

출처 : 민중의 소리

‘각시탈’에서 1대 각시탈 ‘이강산’ 역할을 맡은 배우 신현준도 주원과 같은 질문을 받고 혀를 찼습니다.

출처 : 민중의 소리

신현준은 “배우는 연기에 욕심을 내야 하며, 한류 영향에 인기를 생각해 작품을 피했다면 분명 잘못됐다”고 공개적인 비난을 하기도 하였습니다.

출처 : 경북일보

이로 인해 각시탈을 거절한 톱배우가 누구인지, 언론사는 물론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었습니다.

출처 : 민중의 소리

‘각시탈’를 거절한 배우 명단에 L군, K군, S군과 같은 배우들과 함께, 총 7명의 배우들이 올라와 이슈가 되었죠.

출처 :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 iMBC 연예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 기사를 접하고, 거절한 배우 중에 이준기, 장혁 등을 언급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수많은 누리꾼들이 “이준기는 다른 작품에 먼저 캐스팅돼서 하고 싶어도 못하는 상황이었다”, “장혁은 시대극 그만하고 싶어했다. 나중에 사극 캐스팅 밖에 안 들어 올까봐 커리어를 걱정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