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나가는 국민 MC들 뒷통수 날린 후배 연예인의 만행 수준 ㄷㄷ

모 방송인이 신동엽 씨를 롤모델이자 가장 의지하던 선배였다고 밝혀 화제가 됐었죠.

신동엽 씨 역시 이 방송인 A 씨를 유난히 잘 챙겼지만, 한 사건이 벌어지며 누리꾼들은 “신동엽도 속였다”며 충격을 금치 못했습니다. 조금 더 알아볼까요?

따라쟁이

신동엽 씨와 함께 서울 예술대학교 연극과에 재학했던 방송인 김생민 씨. 유난히 신동엽 씨를 잘 따랐던 김생민 씨는 1992년 KBS 특채 개그맨으로 데뷔했지만 별다른 활약을 하지 못해 무려 20여 년간 무명 생활을 견뎌야 했는데요.

신동엽 씨는 학창 시절 함께 어울렸던 이들 중 이제 김생민 씨만 뜨면 된다며 많은 방송에서 그를 챙기곤 했죠.

신동엽 씨는 한 방송에서 “별 건 아닌데 어렸을 때부터 함께 지내다보니 (김생민은) 내가 하는 건 다 좋아보이나보더라”라며 놀라운 일화를 공개했습니다.

우연의 일치일 수 도 있지만, 신동엽 씨가 결혼식을 올린 지 1달 뒤에 바로 김생민 씨가 결혼식을 올렸고 두 사람은 모두 2007년 첫 아이를 낳았다는 것인데요.

심지어 둘째 아들 역시 2010년, 2011년 비슷한 시기에 출산했다며 신동엽 씨는 “같은 해에 아이를 낳았다는 건 같은 해에 집중적으로 노력했다는 것. 이야기를 안했는데도 다 따라하더라.”라며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또, 김생민 씨는 2018년 새로운 소속사를 결정할 때에도 신동엽 씨 하나만 보고 같은 소속사로 옮길 정도로 강한 신뢰감을 보였습니다.

100원

긴 무명 시절을 거쳐 김생민 씨에게도 2017년, 제1의 전성기가 찾아왔는데요. 방송 ‘김생민의 영수증’이 큰 히트를 치면서 짠돌이 이미지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준 덕분이었죠.

신동엽 씨 역시 김생민 씨의 출연 프로는 전부 모니터링한다며 진심으로 그의 성공을 기뻐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신동엽 씨는 김생민 씨가 카메라 울렁증을 호소했던 시절부터 사석에서 김생민 씨가 얼마나 재미있는 사람인지 알고 있다며 3개의 프로그램을 소개시켜준 당사자였기 때문인데요.

그러던 와중, 김생민 씨가 한 방송에서 절친인 신동엽 씨에게 단돈 100원도 쓰지 않았다 자랑하는기도 했죠,

게다가 “커피는 신동엽이 사줄 때 먹는 것”이라는 발언으로 논란이 된 적이 있습니다.

당시 방송인 김구라 씨는 “아무리 짠돌이여도 주변 사람들한테까지 저렇게 아끼는게 자랑은 아니지 않냐”는 반응을 보였다가 오히려 누리꾼들에게 뭇매를 맞았는데요.

이에 신동엽 씨가 직접 나서 김생민 씨가 술과 밥을 자주 사준다며 방송에서 재미를 위해 한 발언이라고 해명하기도 했죠.

김생민 씨 역시 자신은 거짓말을 하지 못하는 성격인데 재미를 위한 토크의 선을 지키는 것이 어렵다며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순수덩어리?

방송에선 김생민 씨의 이러한 이미지를 ‘순수 덩어리’라고 포장했지만, 김생민 씨는 전성기가 온 지 7개월 만에 뜻밖의 논란에 휩싸였죠.

10년 전 회식 자리에서 김생민 씨가 여성 A씨를 추행한 혐의가 폭로된 것인데요.

김생민 씨는 진정성 있는 사과가 아닌 “정말 미안합니다. 너무 바보 같은 일을… 술에 너무 취해서…제가 원래는 좋은 사람인데”라며 터무니 없는 변명을 내놓아 비난받았는데요.

김생민이 하차해 “4인 MC 체제”에서 “3인 MC 체제”로 바뀐 ‘동물농장’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게 됐지만 김생민 씨는 신동엽 씨가 함께 출연했던 방송 ‘동물농장’에서 MC들은 김생민 씨에 대한 어떠한 언급도 없이 방송을 진행하는 불명예스러운 하차 과정을 밟아야 했죠.

X파일

2005년 대한민국 연예계에 큰 파장을 몰고 왔던 ‘연예계 X-파일’ 작성에 김생민 씨가 도움을 줬다는 것입니다.

김생민 씨는 “다수에게 소문을 취합하여 쓰이는 것인줄 몰랐다.”며 자신이 짤막짤막한 막연한 대화를 나눴다고 해명했는데요.

이와 달리, 조영구 씨는 자신에게 해당 광고회사에서 그러한 정보를 달라고 접근을 하긴 했지만 자신은 연예인으로 먹고 사는 사람이기 때문에 항상 고마움을 가지고 있어 이를 전부 거절했다고 밝혔죠.

이는 똑같이 리포터로 활동했지만 동료 연예인들을 배려한 조영구 씨와 그렇지 못한 김생민 씨의 태도는 비교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