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예능 프로그램 <같이 삽시다>는 박원숙, 김영란을 필두로 시즌1부터 현재의 시즌3까지 힐링 프로그램이라는 반응을 자아내며 안정적인 시청률을 기록하고 있죠.

지난해 12월, 방송인 서정희가 막내롤로 출연하면서 평화롭던 출연자들 사이에 한 차례 잡음이 발생한 적이 있는데요.

서정희는 첫출연부터 자신의 취향인 옷을 가져와 선배들에게 반강제로 입히고 인생샷을 찍을 장소를 찾는다면서 본인이 원하는 장소가 나올 때까지 나이가 있는 언니들을 끌고 다니는 등 조금 과한 방송 태도로 불편함을 자아냈습니다.

지친 기색이 역력한 언니들이 춥다고 마다하는데도 불구하고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이 하고 싶은 걸 강요하는 모습을 철없는 막내 캐릭터로 귀엽게 봐줄 수도 있었지만 그 정도가 심해도 너무 심했는데요.

김영란의 얼굴을 향해 옷을 거의 던지다시피 넘겨주는가 하면 관광지에서 사진을 찍을 때 혜은이의 순서에 마음대로 끼어들어 순서를 바꾸기도 했죠.

한 명씩 단독 사진을 찍자는 박원숙의 말은 들은 척 만 척 남이 사진을 찍을 때 억지 투샷을 강요하는 등 본인 하고 싶은 대로 하는 서정희의 모습에 다른 출연자들은 물론 보는 시청자들까지 불편함을 느껴야 했습니다.

게다가 아무리 친한 언니-동생 사이를 강조하는 게 방송의 컨셉이라고는 하지만 한참 언니인 혜은이에게 “똥손 이리와”라고 불러 논란이 되었죠.

김영란에게 가방을 건네며 “들고 있어”라고 싸가지 없는 말투로 지시를 내리는 행동은 <같이 삽시다>가 추구하는 잔잔한 감동 코드와 맞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무개념이라는 반응을 자아내기 충분는데요.

거기다 결정적으로 라면을 끓일 때 김영란이 면을 먼저 넣자마자 비명에 가까운 날카로운 목소리로 소리를 지르며 면을 도로 빼는 기이한 행동을 보이기도 했죠.

<전인화>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 <자연스럽게>는 김종민, 허재, 전인화, 조병규 등과 같은 연예인들이 한데 모여 시골 정착하는 스토리를 보여주었습니다.

다른 출연자는 일하고 있지만 게임을 하고 있는 은지원과 김종민

하지만 은지원과 김종민의 경우 일어나자마자 게임과 낚시를 하며 시간을 죽이기 일쑤였죠.

게다가 전인화는 자기가 가꾼 채소도 아닌 남의 밭에 가서 마음대로 따서 먹으라는 푯말을 꽂는 등 이상한 지점이 한두 개가 아니었죠.

그것도 모자라 전인화는 서울에서 4일동안 밤샘 촬영을 마친 뒤 뒤늦게 촬영지 구례에 도착한 후배 배우 조병규에게 계속해서 강도 높은 일을 시켜 논란이 되었습니다.

조병규는 실제로 매우 피곤했는지 촬영 중 1시간동안 실제로 잠에 들긴 했지만 열심히 가마솥도 닦고 장작불을 붙이는 등 선배의 부름에 응하고자 머슴 못지 않게 노력했습니다.

피곤하다는 조병규가 커피 한 잔을 요청하는데도 주지 않고 배고프다는 소리도 못 들은 척 본인이 계획한 집안일을 마치는 데 조병규를 끝까지 부려먹은 전인화!

이상한 점은 다른 출연자인 김종민과 은지원은 할일이 없어서 탱자탱자 놀고 있는 상황에서 조병규에게만 일을 시켜 시청자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만들었죠.

<이경진>

단아하고 청순한 외모로 1970년대를 주름잡았던 여배우 이경진은 그 시절 3대 트로이카로 잘 알려져 있는 정윤희, 장미희, 유지인 이전에 탑급 여배우로 군림하며 국민적인 사랑을 받은 바 있습니다.

하지만 다른 배우들이 기품이 느껴지는 원로 배우로 활동할 때 이경진은 조단역 활동에 만족해야 했고 2012년에는 유방암 진단까지 받으며 좀처럼 TV에서 모습을 보기 힘들었습니다.

그렇게 잊혀가던 추억의 여배우 이경진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건 2016년. 뜬금없이 60세 이상의 여배우들이 랩으로 대결을 펼치는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힙합의 민족>에 출연한 것인데요.

힙합의 민족은 문희경, 김영옥, 염정인 등 평균 연령 65세인 이른바 ‘할미넴’들이 기존 래퍼와 팀을 이뤄 무대를 꾸미는 프로그램으로, 방영 당시 소소한 화제를 불러 모은바 있죠.

이경진은 <힙합의 민족>에서 꼴찌라는 굴욕적인 성적표를 받아야 했죠. 이경진은 자신의 성적표가 몹시 언짢았는지 방송내내 결과에 불만족스러운 표정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거기다 그동안 촬영 내내 얼마나 까탈스럽게 굴었으면 꼴찌를 발표하는 과정에서 모든 후배들이 이경진의 눈치를 살폈고, MC를 맡은 신동엽이 예민해보이는 이경진을 유머로 달래는 등 모두가 이경진의 비위를 맞추는 풍경이 연출됐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내 똥씹은 표정으로 일관하다가 “이게 마지막일 것 같다”며 방송을 못 하겠다는 협박성 멘트까지 날린 이경진.

이에 대선배 김영옥은 개인 인터뷰에서 이경진을 향해 “건방지고 못됐다”고 대놓고 지적하기에 이르렀죠.

이경진은 꼴찌 결과를 받은 후에도 “이상한 사람들이 와서 버튼을 누르는 것 같다”며 방청객을 비롯한 함께 경연한 선후배들을 싸그리 무시하는 발언을 이어나가 8회만에 하차했다고 하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