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초 먹이고 학대”, 이동국 자녀 재시·재아 학폭 주장에 ‘이동국 반응 논란’

전 축구선수 이동국이 과거 KBS 육아 예능 프로그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쌍둥이 딸 이재시·이재아의 학폭을 부인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익명의 네티즌이 이동국 자녀 이재시·이재아를 학교 폭력의 가해자로 지목하자, 16일 SNS를 통해 자신들의 학교 폭력을 주장하는 네티즌의 댓글을 캡쳐하고 이에 대한 입장을 올린 것인데요.

이재아 인스타 해명글

학폭 목격자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이 “재시 재아는 채드윅국제학교에서 친구를 왕따해서 강전(강제전학)을 당했다. 친구에게 강제로 잡초를 먹이고 화장실에서 사진을 찍는 등 피해자에게 평생 잊지 못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재시 인스타 해명글

이에 대해 이재시·이재아는 “채드윅 국제학교 다닌 적도 없고 다른 학교에도 강제전학을 당한 적도 없다. 저희는 5년간 홈스쿨링을 했으며 이 댓글은 허위사실이다. 악성루머 및 허위사실 유포는 명백한 범죄이다”라는 입장을 펼쳤습니다.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서 이동국 자녀들이 홈스쿨링해왔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학폭을 고발했던 네티즌이 댓글을 모두 삭제하고 “재시 재아 및 가족분들, 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입니다.

현재 이동국 자녀 재시는 연기자를 준비 중이며, 재아는 테니스 선수로 활동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