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아버지’ 주호성 “무릎 꿇고 사과하겠다” 발언 논란

장나라 아버지로 유명한 배우 겸 연출가 주호성이 “무릎 꿇고 사과하겠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주호성이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연극 천경자 천경자- 천경자의 자화상”이라고 적힌 사진과 함께 사과글을 게재한 것인데요.

연출 중인 연극 ‘천경자천경자’ 공연을 올리지 못하게 되었다며, “저는 원작자인 정중헌 님의 허락을 얻었고 서울시에서 그림 사용허가를 받고 MBC가 소장하고 있는 천경자 인터뷰 영상도 구입하며 공연을 준비하였습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두달여간 춤 연습과 연기 연습을 강행해 온 배우들의 노력이 물거품이 되었다며, “천경자 화백 가족의 유별난 관리를 모르던 것은 아니었으나, 이유를 설명하지 않는 극렬한 반대에 아무래도 지금은 때가 아니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라는 입장문을 발표하였습니다.

주호성은 끝까지 아쉬움을 드러내며 “다음으로 미루겠습니다. 열심히 노력해 온 배우들에게 무릎이라도 꿇고 사과하겠습니다. 아쉬움에 조마간 희곡의 낭독공연 만이라도 갖도록 하겠습니다. 거듭 죄송합니다”라며 사과글을 마무리하였습니다.

장나라 아버지의 근황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장나라 아버지 또 극성 맞아서 사과한 줄”, “장나라한테 못할 짓 많이해서 장나라 때문인 줄”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주호성은 과거 장나라의 매니저 역할을 하며 월권 행세를 해 논란이 된 적이 있었습니다. 영화 ‘오! 해피데이’ 촬영 때 장나라가 추워서 덜덜 떨고 있자, 계절 설정을 아예 겨울로 하자고 제안해 ‘극성아빠’라고 불렸는데요.

게다가 장나라가 영화 ‘하늘과 바다’를 촬영하고 있을 때 메가폰을 잡으며 감독 행세를 해, 당시 장나라와 함께 출연한 배우 유아인이 자신의 SNS를 통해 주호성이 영화 촬영 내내 감독의 권한을 무시하고 마음대로 행동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주호성은 장나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유아인의 글은 거짓투성이”라며 “촬영상 제작자로서의 요구사항을 감독에게 의논하여 진행했으며 독선적이거나 월권하지 않으려고 노력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장나라가 아버지 주호성 때문에 남자친구와 강제로 헤어져 아직까지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