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로 시집간 톱배우가 “11년만에 이혼”당한 이유

재벌가로 시집간 톱배우가 “11년만에 이혼”당한 이유를 고백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수백억 재산을 가진 재벌 2세와 결혼한 여배우는 바로 배우 박은혜였는데요.

하지만 박은혜의 남편과 관련된 루머는 결혼 후 SBS 예능 프로그램 ‘화신’에 출연해 “시아버지가 금융업에 종사하셔서 와전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박은혜는 유산의 아픔을 겪고, 쌍둥이 아들들을 출산했으나 11년간의 결혼생활을 정리했다고 발표해 논란이 되었습니다.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 출연해 이혼 사유가 “가치관의 차이”였다고 주장하기도 했는데요.

박은혜는 “짐이 너무 무거웠고 남편이 없었다면 아이들이 없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며 아이들이 없으면 안되니 남편과 이혼을 한 것이라고 전하였습니다.

현재 박은혜는 쌍둥이의 양육권을 가져와 케어하고 있으며, 전 남편과도 원만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해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는데요.

하지만 이혼 전부터 “박은혜 남편이 결혼을 세번 했다”는 문란한 사생활 루머가 만연해있었기 때문에 일부 누리꾼들이 “이혼 사유가 남편에게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