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며느리 최정윤 이혼 사유, 고현정과 비슷하다?

박성경 이랜드재단 이사장의 장남, 윤태준과 결혼해 재벌가며느리로 유명해진 배우 최정윤이 이혼을 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부러울 것 없을 것 같았던 최정윤이 갑자기 이혼을 해 많은 사람들이 이혼 사유에 대해 궁금해하기 시작했는데요.

최정윤 이혼 사유에, 2017년 윤태준이 억대의 주가조작 혐의로 집행유예와 벌금 5억원을 선고받은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당시 최정윤은 딸을 낳고 복귀를 준비하다가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해당 사건 이후 2년이 지나고 나서야 하정우가 설립한 워크하우스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어 배우 활동을 재개할 수 있었죠.

하지만 최정윤은 지난해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 출연해 5년째 독박 육아 중인 현실을 공개했습니다. 남편인 윤태준이 바빠 최정윤이 홀로 육아를 담당하고 있다고 했는데요.

다른 남편도 아닌 이랜드재단 집안인데 홀로 독박육아하고 있다는 사실이 네티즌들을 놀라게 만들었습니다.

당시 최정윤은 방송에서 “아이에게 ‘힘들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 남편에게 말하면 ‘너만 애 키우냐’고 말한다”며 고충을 토로했습니다. 남편의 냉담한 반응에 “나 역시 사람인데 어떻게 다 감당하고 사냐”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하였습니다.

이러한 최정윤 이혼 사유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과 결혼했던 배우 고현정의 이혼 사유가 주목받고 있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최정윤 이혼 사유가 고현정처럼 “재벌 사회에 적응하지 못해서”인 것이 아니냐는 말이 오가고 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