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재벌과 결혼한 여배우>

8등신 몸매에 송혜교를 닮은 귀여운 얼굴, 여기에 푼수끼 가득한 성격으로 반전 매력을 자아내며 한동안 예능 프로그램 감초 역할로 활약해온 배우 출신 방송인 정가은!

그녀는 2016년 준재벌급에 해당하는 재력가로 업계에서 소문이 자자하다는 한 동갑내기 사업가와 결혼 소식을 전하며 여성들의 부러움을 산 바 있는데요,

하지만 정가은의 인터뷰 내용에 따르면 결혼 전 쇼핑 비용으로만 수천만 원을 쓰던 남편이 사실상 빈털털이였다고 합니다.

정가은은 이후 태어난 아기 양육을 위해 분유값, 기저귀값마저 스스로 벌어야 했을 만큼 경제적으로 쪼들리는 생활을 이어갔다고 하는데요.

결혼 전과 결혼 후가 천지차이로 다른 남편의 경제력은 결혼 생활의 큰 장애물로 작용했고 결국 두 사람은 결혼 2년만에 이혼 도장을 찍게 됐죠.

<최악의 전남편>

정가은의 이혼 소식이 들린지 약 1년 후, 정가은의 남편에게 전과가 있다는 사실이 들통났습니다.

정가은은 자신 몰래 정가은의 명의로 통장까지 만들고, 정가은의 인지도를 이용해 여러 사기 행각까지 벌여왔다며 남편을 상대로 고소장을 냈는데요.

생활이 넉넉하지 않은 상황에서 한때 사랑했던 남편과 법정 다툼까지 벌여야 한다니 마음 고생이 상당했을 것 같은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가은은 종종 방송에 모습을 드러내 “대중의 사랑을 받는 게 좋다” “정가은을 잊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전하며 힘들어도 아이를 위해 열심히 꿋꿋하게 사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격려와 응원을 받기도 했습니다.

<정가은의 실체?>

하지만 정가은의 전 남편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피해자들이 정가은이 모든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을뿐 아니라 남편의 범죄 행각을 도운 공범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가은은 남편이 저지른 사기 사건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슈퍼카 정비 공장에 매일 같이 출근해 일종의 ‘얼굴마담’ 역할을 자처했습니다.

게다가 이혼 후에도 주변 사람들에게 위장이혼이라고 말하고 다니면서 남편과의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남편으로부터 생활비까지 지급받았다고 합니다.

정가은의 남편은 이혼 도장을 찍고 사실상 남남이 된 상황에서도 정가은 명의의 통장과 인감을 계속해서 사용하는 등 이혼 전과 다른 없는 생활을 이어갔다고 하는데요.

이에 피해자들은 정가은이 이혼하고 약 1년간 잠자코 있다가 뒤늦게야 남편을 고소하는 액션을 취했으며, 통장 거래 정지를 하지 않음으로써 남편의 사기 범죄에 가담해 놓고 공범으로 덜미가 잡힐 것 같으니 피해자인척 고도의 연기력을 뽐내는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뻔뻔한 정가은>

결과적으로 정가은은 남편의 사기를 방조한 것과 다름 없을 뿐더러 남편이 사기친 돈으로 생활비까지 지급 받았다면 정가은 본인 역시 금전적인 이익을 취했다고 볼 수 있으니 잘못에서 자유로울 순 없겠죠.

피해자들은 이같은 주장을 이어가며 정가은의 이름으로 된 통장에 거액을 입금한 내역까지 제시, 전체 거래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라며 정가은에게 입장 표명을 요구했는데요,

하지만 정가은은 끝까지 모르쇠로 일관하며 피해자에게 단 한마디의 해명이나 사과조차 전하지 않았고 이와중에 뻔뻔하게 방송에까지 출연해 이혼 후 힘들지만 열심히 생활하는 이미지로 어필, 피해자들의 피를 거꾸로 솟게 만들었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