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이혜성 결별 사유 “KBS 돈 훔치더니 전현무 돈까지….”

전현무 이혜성 커플의 결별 사유가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혜성 전 아나운서가 결별하자, KBS 국정감사에서 거짓으로 휴가 일지를 작성해 약 1천만원 가량의 연차 수당을 부당하게 수령한 과거가 드러났습니다. 이로인해 이혜성이 한 달간의 자체 징계는 물론, 최종적으로 견책 이상의 징계를 받았다는 사실이 보도되었습니다.

그 후 이혜성은 KBS를 퇴사하더니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4년차가 되니 위치가 애매해져서 퇴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김구라가 “4년차에 애매함을 말하기는 좀 그렇다”고 직언해, 수많은 네티즌들이 “전현무 믿고 퇴사한 듯”, “헤어지면 어쩌려고 저러냐”와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얼마 전까지만해도 이혜성은 “퇴사 후 전현무에게 개인 카드를 선물받았다”고 밝혀 39억에 달하는 전현무의 연봉이 주목받기도 하였습니다.

이외에도 이혜성은 통역가를 앞에 두고, 이탈리아 선수인 부폰 선수에게 영어로 인터뷰해 논란을 사기도 했는데요.

결별 후 이혜성이 남긴 인스타 게시물

전현무 이혜성의 결별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전현무 이혜성 오래 못 갈 줄 알았다”, “결혼까지 갈만한 여자는 아닌듯”과 같은 반응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