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현무 한혜진 결별 전, “전현무가 보인 비열한 행동”

2018년 2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와 모델 한혜진이 열애 사실을 알려 화제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전현무 한혜진 커플이 2019년 3월, 결별을 인정하더니 전현무가 KBS 전 아나운서 이혜성과 교제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게다가 전현무 한혜진 커플이 결별 전, 여러 번 막말을 내뱉으며 곤란한 상황을 연출한 전현무의 과거가 발각되기도 했는데요.

전현무가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에서 한혜진과 헤어지면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에 “생각 안 해봤는데 그렇다 해도 서로 쿨하게 그런 건 받아들이겠다”고 대답하였습니다.

그러면서 전현무는 “촬영을 매주 같이 하는데 한혜진 씨랑 싸우면 내 말에 잘 안 웃어주고 티가 난다”는 말을 꺼냈습니다.

뿐만 아니라 “사실 싸운 후에 녹화한 건 한 번이었는데, 그 이후에 그 친구가 컨디션이 안 좋아서 표정이 안 좋은 것도 다 저랑 싸운 걸로 연결하더라. 지금은 싸우면 더 과하게 웃기도 한다. 분명히 싸웠는데 절 보며 웃을 때는 소름이 돋는다”는 망언까지 한 것인데요.

후에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한혜진이 질투가 많다며 방송 내에서 걸그룹을 만나면 “거기서 누가 제일 예뻐”라고 물어본다며 그 때는 “절대 거기에 휘말리면 안된다, 다 별로라고 해야 한다”는 이야기까지 꺼내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았습니다.

이에 한혜진은 결별을 인정하기 며칠 전,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방송에서 “우리 엄마는 나를 이렇게 잘 낳아줬는데 여자로서, 딸로서, 누군가의 여자친구로서 많은 역할들 속에 나름대로 인정하고 싶지 않지만 힘든 점이 있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하였습니다.

전현무 한혜진 커플의 결별 전 에피소드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얼마나 비열한 짓거리를 했으면 방송 중에 우냐”, “전현무는 똥차다”, “한혜진이 아깝다”와 같은 반응을 내비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