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훈 김태희 “이혼한다면 김태희 문제”… ‘경솔 발언’ 논란

정지훈 김태희 부부가 공식석상에서 경솔한 발언으로 인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8일 오전에 진행된 ‘먹보와 털보’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가한 노홍철이 정지훈(비)과 함께한 소감을 이야기하다 사단이 난 것인데요.

이날 노홍철이 비를 언급하며, “연예인 부부 중 이혼 사례가 많이 나오는데 비는 이혼 안 할 것”이라며 “만약 이혼한다면 그쪽(김태희)이 문제가 있는 거다. 여행하며 비를 겪어 보니 정말 최고”라고 발언하였습니다.

이어 “비가 정말 깨끗해서 잘 맞았다. 20년 동안 연예계에서 겪은 연예인 중 가장 깨끗하다. 늘 향이 단다”라며 “놀라운 자기 관리력을 가진 친구, 상대방이 부담을 안 갖게 즐겁게 하는 모습이 단연코 세계 최고다”라며 칭찬을 이어나갔지만 논란은 계속됐습니다.

제작발표회 도중 터져나온 노홍철의 실언을 접한 네티즌들은 “정지훈 김태희 부부에게 예의 없고 경솔했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비와 함께한 소감에 대해 굳이 이혼을 언급하며 아내 김태희를 깎아내려 부적절한 이유로 정지훈 김태희 부부가 연관검색어에 오르고 있는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