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범죄행위 자백 비난… “운전 중 폰사용 뿐만 아니라”

개그맨 정형돈이 범죄행위를 자백해 화제를 얻고 있습니다.

정형돈이 유튜브 채널 ‘정형돈의 제목없음 TV’을 통해 ‘정형돈의 울산 악마 로터리 출근길 드리프트 갈기뿐다(갈긴다)! 그리고 불법 행위를…’이라는 제목으로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았는데요.

영상 속 정형돈은 운전하던 도중 울산 시민과 전화 인터뷰를 하자, 장난스럽게 “잠깐”, “운전 중”, “핸드폰 사용”, “명백한 불법!”이라는 자막이 떴고, 이어 “합당한 처벌을 받겠습니다”라며 정형돈의 이름이 담긴 자막이 올라와 논란을 샀습니다.

이에 구독자들의 비난이 거세지자, 해당 채널 관리자가 “영상 내용 중 한 손으로 핸드폰을 든 채로 스피커폰 통화 인터뷰 장면이 위법 사항으로 판단돼 급히 비공개 처리하였음을 양해 부탁한다”며 “앞으로 더욱 신중히 행동하도록 하겠다. 죄송하다”는 이모티콘을 사용한 사과글을 뒤늦게 업로드하였습니다.

도로교통법 제49조에 따르면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은 불법이며, 적발 시 벌점 15점 부과와 승합차 7만원, 승용차 6만원, 이륜차 4만원의 범칙금이 부과됩니다.

하지만 제작진은 이에 대해서 가볍게 여기며, 장난스러운 편집을 이용해 그대로 미디어에 노출시켜 “단순한 사고면 다행이지만 보행자라도 치면 어떡하냐”와 같은 시청자들의 반발심을 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