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이태원?” 실시간으로 기울고 있는 ‘강남 건물’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실시간 강남 건물 기우는 중”이라는 게시물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강남역 9번, 10번 출구 쪽 골목에 있는 건물이 정말로 무너질 듯 위태위태하게 서 있는 모습이 찍혀 있어 주목을 받았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시민의 신고로 경찰차와 소방차가 출동해 인근에 모여있던 시민들이 이 사진을 찍어서 인터넷에 배포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출처 : 세계일보

이 소식이 언론사를 통해 알려져 “강남역 건물이 실시간으로 기울고 있다”는 기사가 보도되기도 했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한 네티즌이 특이한 건축양식을 가지고 있는 ‘강남역 GT타워’를 언급하며 “저 건물은 원래 저렇게 생겼다”는 사실을 밝혔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사실 무너지고 있는 건물은 ‘강남역 GT타워’ 건물 앞에 있는 “철거 중인 건물”이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강남역 GT타워에 대해 알고 있던 네티즌들이 “앞에 층수 낮은 게 철거 빌딩인데, 오해하는 사람이 많다”, “동그라미 친 사람도 잘못 알고 표시한 듯”과 같은 반응을 보였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대한 소식을 전해들은 네티즌들은 “철거 중이니 기우는 거지”, “원래 빌딩 디자인이 저런데 뭔 관종이야”, “저건 빠르게 상황 종료 됐더라”와 같은 댓글을 달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강남 건물이 기울고 있다고 ‘신고’한 네티즌은 “건물이 기우는 게 아니라 안전펜스 쳐 놓은 비계파이프가 앞으로 넘어지면서 전봇대에 접촉되면서 펑하고 쇼트가 났다”고 증언하였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리고 지금은 비계파이프가 다시 세워졌고, 한전에서 작업을 종료했다고 전했는데요.

출처 : 매일경제

이에 대해 한 언론사는 “강남역 인근 철거 중 건물 가림막이 휘청거렸다”는 정확한 뉴스를 보도하였습니다.

출처 : 매일경제

철거 중인 건물 문제를 해결했다는 사실을 알리면서 “장원동 건물붕괴사고”에 대해 언급하였죠.

출처 : 연합뉴스

장원동 건물붕괴사고란, 2019년 7월 서울 서초구 장원동에서 철거 작업 중이던 5층짜리 건물이 무너져서 1명이 숨지고, 3명이 부상을 입은 사건을 말합니다.

출처 : 시사저널

사망한 시민이 예비 신부였다는 사실이 알려져,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됐었는데요.

출처 : 동아닷컴

건물이 붕괴되기 전에, “한방 중에 돌이 떨어지는 소리가 났다”는 증언도 나와 “이태원 참변이 일어난지 얼마 안 됐으니 조심하자”는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