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 이민호가 대놓고 선 그은 여배우의 실제 성격

꾸준한 연기력 논란에도 당당한 A씨. 이런 A씨를 두고 동료 연예인들이 보인 반응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서현진

걸그룹 밀크의 멤버로 데뷔했다 본격적으로 2009년 연기자로 전향한 배우 서현진 씨.

2010년, 소속사 없이 활동하던 서현진 씨는 한 신인 감독의 영화에 출연하게 됐죠. 놀랍게도 이 감독은 배우 구혜선 씨 였습니다.

그런데, 당시 신인 배우였던 서현진 씨는 감독을 맡은 구혜선 씨를 두고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남긴 적이 있는데요.

“감독이 부여한 자유가 좋기도 했지만 때론 불안했다. 처음에는 내가 (감독의) 의도에 맞게 잘 하고 있는지 알 수 없어 고민이 됐다.”라며 영화를 찍으며 겪은 고충에 대해 털어놓았죠.

#조승우

구혜선 씨의 절친들 이외에도 그녀와 대면한 몇 몇 배우들은 촬영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토로한 바 있습니다.

구혜선 씨가 영화 ‘복숭아나무’ 캐스팅을 위해 직접 러브콜을 보냈던 배우 조승우 씨. 그런데 촬영을 마친 조승우 씨가 인터뷰에서 뜻밖의 발언을 내놓았죠. “구혜선 씨… 촬영장에서 호통도 치고 조감독님을 많이 괴롭히는 걸 봤다”라며 그녀의 성격에 대해 폭로했죠.

실제로 구혜선 씨는 자신의 성격을 두고 성깔있는 편이라 거칠어 말을 험하게 한다고 표현한 바 있는데요.

이렇게 베테랑 배우들마저 혀를 내둘렀던 구혜선 씨. 본업이 배우임을 고려하면 단기간에 흥행 성과를 내는 것은 어려울 수 있지만 동료들의 평을 살펴보면 촬영 현장 분위기 역시 분명한 문제가 있었던 것 같네요.

#손절

구혜선 씨의 캐스팅 제안을 칼같이 거절한 배우들도 있었는데요. 배우 이민호 씨는 함께 ‘꽃보다 남자’에 출연한 이후 출연 제의를 받았지만 감독과 배우로 만나는 것이 불편하다며 거절했다고 합니다.

배우 김수미 씨 역시 구혜선 씨와 만나 “네가 감독하면 배우가 피곤할 것 같아서 난 네 영화 안한다”라며 선을 그었는데요.

특히 김수미 씨는 구혜선 씨의 성격을 두고 ‘까탈스럽고 친구가 없을 것 같다’라고 평가해 화제가 되기도 했죠.

#만행

이혼 과정에서도 구혜선 씨는 오연서 씨를 불륜녀로 몰아가 법적 공방을 펼치는가 하면,

절친이었던 서현진 씨가 뜬금없이 이혼 진술서의 작성자로 지목돼 불똥이 튀어 피해를 입게 됐죠.

사실 이혼은 구혜선 씨, 안재현 씨 두 사람의 문제였음에도 자신이 피해자임을 입증하기 위해 일방적으로 주변 동료들을 위기에 빠트린 구혜선 씨의 태도는 비판을 피하지 못했죠.

동료들의 평가, 흥행 성적과는 별개로 구혜선 씨는 여전히 미술 작가, 작곡가, 영화감독, 배우 등 수많은 분야에 도전하고 있는데요. 실제로 얼마 전 출시한 NFT 2,000장이 완판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왔죠.

또, 그녀는 최근 한 브랜드의 배우와 CF 감독을 동시에 맡게 됐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누구보다 새로운 분야에 꾸준히 도전하고 있는 구혜선 씨. 본인의 고집을 잠시 내려두고 주변 동료들의 평 역시 신경써서 경청하는게 좋겠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