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빈 블랙핑크 지수 성착취 논란, 지수집까지 숨어들어가

성취착물 제작으로 징역 42년형을 선고 받은 조주빈이 블랙핑크 지수를 성착취한 정황이 발견되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4월 MBC의 보도에 따르면 조주빈은 동사무소에서 일하는 한 사회복무요원을 매수해 블랙핑크 지수의 개인정보를 빼냈다고 하는데요.

조주빈은 그의 일당들과 텔레그램을 통해 대화를 주고 받았고, 이 대화 내용엔 지수의 사생활도 담겨 있었습니다.

지난 2018년 말, 조주빈이 3개월간 흥신소를 통해 블랙핑크 지수의 뒤를 쫓으며 뒷조사한 것인데요.

조주빈은 “지수가 남자를 안 만난다”며 “(지수가) 집에 들어가면 아무것도 안 하고 심지어 불도 안 켜더라”와 같은 대화가 발각되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한편 조주빈은 지난 14일 원심에서 선고 받은 징역 42년 판결을 확정받자, “그 누구와도 범죄조직을 일구지 않았다. 누구도 강간한 바 없다. 이것이 가감 없는 진실”이라고 강조한 글이 공개되어 네티즌들의 원성을 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