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계 재벌에게 제대로 “픽” 당한 맹승지, 1회 만남에 5억??

섹시 개그우먼 맹승지가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스폰서 제안 메시지를 받았다고 밝히며 불쾌감을 표출했다.

해당 인스타그램 메시지에 스폰서는 맹승지에게 “한국 거주 중국계 싱가폴 재벌가 20대 남성” “데이트 1회에 5억”을 제시했다.

이에 맹승지는 해당 브로커의 메시지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폭로하며 “더위 먹은 사람”이라고 저격했다.

맹승지 성형전

지난 2013 MBC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맹승지는 현재 유튜버이자 소극장 배우로 활동중이다.

글래머한 몸매에 베이비 페이스로 유명하지만, 앞서 한차례 MBC 프로그램에서 ‘성형 수술 전 과거 사진’이 공개돼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이날 방송에서 맹승지는 다소 민망한 표정을 지으며 “왼쪽이 18살, 오른쪽이 성형 후 지금”이라고 밝히며 쿨한 면모를 보였다.

동영상 논란

한편, 맹승지는 스폰서 논란 이전에도 ‘동영상 루머’에 시달렸다.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이에 직접 ‘맹승지 동영상’에 대해서 “그런 것은 세상에 없다”라고 해명하며 법적대응을 해 사실 관계를 분명하게 밝혔다.

한 네티즌이 맹승지에게 “누드 동영상 그냥 인정해라”라고 조롱섞인 악플을 달자, “경찰서에서 봐요”라고 말하며 확실한 법적 조치에 나서기도 했다.

이렇듯 쿨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맹승지, 시원한 논란 해명과 스폰서 저격에 누리꾼들은 “언니 멋있어요.” “역시 맹승지”라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