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연 몸캠 찍은 거 알아요?” 기자가 정곡찌르자 황재균이 날린 한마디

지연 황재균 커플이 화제가 되자, 기자회견장에서 ‘티아라 지연’과 관련된 루머를 언급해 황재균을 정색하게 만들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지연 황재균 커플이 결혼을 한다는 소식에, 한 기자가 “예전부터 지연씨가 겪었던 논란들이 많았다. 왕따 사건부터 몸캠 의혹까지 많은 논란에 시달렸는데 이 부분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한 것인데요.

황재균이 이에 대해서 “이미 오래 전에 다 지나간 일”이라고 답해 네티즌들의 이목이 집중되었습니다. 이후로 진행된 인터뷰 장면 내내 황재균이 굳은 표정으로 서 있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그래서 이 인터뷰로 인해 지연이 황재균을 두고 “불안정한 저를 단단하게 잡아주고 기댈 수 있게 어깨를 내어준 든든한 남자친구”라고 언급한 과거도 다시금 회자되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지연 황재균 커플의 근황 소식에, “몸캠도 왕따 논란처럼 그냥 루머였음”, “질문한 기자 밝히고 퇴출시키자”, “논란이 있었고 사실이라해도 이제 결혼할 사람에게 할 질문이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