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선넘네” 장성규가 무례하게 굴자, 손석희가 날린 일침

출처 : SBS <미운우리새끼>,  JTBC 뉴스룸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이 무례하게 굴자, 손석희가 일침을 날려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한 장성규가 손석희를 “엄마 같다”고 언급했습니다.

출처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장성규가 손석희를 두고 “어떤 허튼 짓을 하더라도 늘 따뜻하게 품어주는 분”이라고 설명했었죠.

출처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게다가 장성규는 손석희를 직접 찾아가 “예능을 하고 싶어서 뉴스를 하차하겠다”고 발언한 적도 있었다고 합니다.

출처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손석희는 그런 그의 뜻을 너그럽게 받아주며, “너의 뜻이라면 그렇게 해라”라고 대답했다고 하죠.

출처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에, 선배인 김성주 아나운서가 “붙잡지 않으신가요?”라고 묻자, 장성규가 “네, 전혀요”라고 답하였습니다.

출처 : JTBC <냉장고를 부탁해>

하지만 손석희가 장성규를 붙잡지 않은 이유는 다 있었습니다. 이날, 장성규는 “나는 2011년 신입사원으로 입사하고, 손석희 사장님은 2013년에 입사해서 내가 선배다”라고 발언했는데요.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손석희가 이 방송을 봤는지, 장성규가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하자 “손석희 사장님한테 후배라고 했냐”는 질문이 나왔습니다.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장성규는 “2011년 개국 때부터 들어가 있어서 한 말”이라며 해명했는데요.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결국 손석희가 직접 나서서 “앞으로 방송 나가서 내 얘기하지 말아라”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이 모습을 지켜보던 신동엽이 장성규를 아주 잘 알고 있다는 듯이 “예전에 선 많이 넘었죠”라고 말해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ㄹㅇ 선넘규”, “저래서 짤린 거구나”, “손석희 앵커님 처럼만 하면 좋겠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