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교육 전문 남궁민한테 잘못 걸려 영혼까지 탈탈 털린 연예인

수많은 예능 프로그램에선 ‘재미 유발’이라는 명목 하에 특정 게스트가 원치 않는 희생양이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게스트들은 불쾌한 멘트에도 웃으며 반응해야 하는데요.

하지만 이러한 상황을 일침 하나로 날려버리며 억지스러운 연출에 불편을 느낀 대중에게 사이다를 선사한 한 배우가 있습니다. 무례한 MC들에게 제대로 한 방 먹인 배우, 남궁민의 이야기입니다.

# 박나래

얼마 전 큰 논란이 됐던 ‘나 혼자 산다’ 기안84 왕따 사건. 앞서도 박나래는 기안84의 어리버리한 모습을 개그 소재로 이용하며 웃음거리로 삼아온 정황이 드러났죠. 박나래를 주축으로 한 멤버들이 기안84를 무시하며 몰아세울 때마다 출연자들도 이에 동조해 기안을 함부로 대하는 모습이 포착됐는데요. 하지만 나혼산 게스트 중 남궁민만은 유일하게 다른 반응을 보였습니다.

남궁민은 나혼산에 처음 출연했을 때부터 기안84에게 “생각보다 키가 크고 훤칠하시네요”라며 호감을 드러냈는데요. 이어 남궁민의 영상이 공개되고, 옷장이 공개되자 박나래는 “아 그러면 예를 들어 기안84님처럼 한 프로그램에 같은 옷을 5회 입고 나오는 건 뭐라 생각하세요?”라며 뜬금없는 발언을 던졌습니다. 넓고 화려한 옷방을 가진 남궁민과 기안84를 비교해 기안의 패션을 같이 까내려달라는 의도가 다분히 보이는 질문이었죠.

그런데 남궁민은 박나래의 질문 의도를 교묘히 피하면서도 “아니 근데 약간 헐리우드 배우 같아요”라며 오히려 기안84를 감쌌습니다. 이에 박나래는 “예? 헐리우드 배우요?”라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남궁민은 굴하지 않고 “헐리우드 배우들은 막 메이크업도 안 하고 진짜 편한 옷 입고 와가지고 이렇게 하잖아요”라고 끝까지 기안84를 두둔했죠.

남궁민이 나혼산에 두 번째 출연했을 때에도 비슷한 상황이 연출됐습니다. 기안84가 남궁민의 드라마 촬영 현장 영상을 보고 신기해하자 박나래는 “기안84님 예전에 연기하셨잖아요”라며 과거 어색한 연기를 언급했는데요.

이에 남궁민은 “기안84가 탈이 좋다”며 칭찬했습니다. 박나래가 “탈 난 거 아니고요?”라고 비꼬듯 이야기하자 남궁민은 “예전엔 잘생긴 사람이 배우로서 인기를 얻었지만 이제는 편안하고 (현실에) 있을 법한 배우들이 더 좋다.”며 아랑곳하지 않았는데요.

해당 영상이 재조명되자 누리꾼들은 “사람 웃음거리 만드는 분위기에 동조하지 않고 매너있게 응대한 남궁민 멋지다” “전형적인 강강약약 스타일” 등 반응을 보였죠.

# 김희철

김희철 또한 상대를 당황하게 만드는 드립으로 웃음을 이끌어내는 예능인 중 한 명입니다. 개그를 위해 상대방의 사생활을 건드리는 모습도 종종 포착되었죠. 이런 김희철의 아슬아슬한 개그에 남궁민은 따끔한 일침을 가했습니다.

지난 2017년 김희철이 MC를 맡고있는 인생술집’에 남궁민과 이시언이 게스트로 출연했는데요. 김희철은 이시언에게 “여자친구랑 동거했던 얘기는 빼줘요?”라며 농담을 던졌습니다. 평소 아는형님에서 자주 하던 사생활 개그였으나, 남궁민은 이런 류의 드립이 재미없다고 돌직구를 날렸는데요.

대놓고 당황한 기색을 보이는 김희철에게 남궁민은 “희철아 오늘 처음 만났는데 말 놔서 미안한데 나는 이제 이런 식의 토크가 없어져야 한다고 봐”라며 직언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다른 사람의 사생활까지 건드리며 드립을 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충고였는데요. 남궁민은 “김희철이 어떤 사람인지 잘 몰랐는데 오늘 직접 겪어 보니 예의가 바르다. 그래서 솔직하게 말하는 거다”라며 서운했을 김희철을 달랬죠.

그리고 약 2년 후, ‘아는형님’에서 남궁민을 다시 만난 김희철은 오프닝부터 흥분한 듯 벌떡 일어나 “이를 게 있다”며 강호동에게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김희철은 “궁민이가 tvN ‘인생술집’에 나와서 날 가지고 놀았다. 나보고 재미 없다고 했다”며 “완전 괴롭히고 나를 저글링했다”고 고자질하듯 이야기했는데요.

강호동이 “우리 희철이를 가지고 놀았다던데, 남궁민 나올 때까지 기다렸다”며 몰아세웠으나 남궁민은 이런 분위기에 전혀 동조하지 않고 분위기를 유연하게 풀어갔죠. 자신보다 방송 베테랑인 김희철의 페이스에 말려들지 않고 조곤조곤 할말은 하는 남궁민의 모습에 네티즌들은 “남궁민 기 쎈거 느껴진다” “내공이 어마무시하네” “남을 깎아내리는 개그는 좋은 개그가 아님” 등 반응을 보였는데요.

김희철에게만 직접적으로 한 얘기같지만, 사실 상대방을 난처하게 만드는 드립으로 웃음을 뽑아내려는 예능인들 모두에게 던진 뼈있는 일침 아니었을까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