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개방 100만 명 돌파, 文 “용산 이전 반대” 신·구 권력 충돌 계속 되나

청와대 관람 신청 인원이 약 100만명을 돌파하며 화제입니다.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 태스크포스에서는 22년 4월 28일 자정 기준 현 신청 인원이 102만 6097명이라고 밝혔죠.

물론, 신청 인원이 전부 관람이 가능한 것은 아닙니다. 추첨을 통해 방문 예정자를 선정하는 방식이기 때문인데요.

이번 청와대 관람의 경우 2시간 단위로 하루 최대 6차례 개방이 진행되며, 회당 6500명이 입장하기 때문에 일일 최대 관람객은 약 3만9천명으로 제한됩니다.

청와대 전면 개방의 의미

사실 청와대가 완전히 개방되지 않은 것은 아닙니다. 문재인 정부에 들어서 청와대 앞길과 인왕산과 북안산이 개방이 됐었는데요.

다만, 집무실과 청와대 내부까지 개방된 적은 없었기에 윤석열 정부에서 청와대 본관을 취임식과 함께 완전히 개방한 것이죠.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개방’의 의미를 두고 구 권력인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는 행위라는 해석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실제로 윤석열 정부는 이번 청와대 개방을 앞두고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하며 ‘청와대는 독재와 권위주의 권력의 상징’이라고 말했죠.

또한, 문 정부와 다르게 청와대를 개방함으로서 ‘국민의 품’으로 돌아와 정치를 하겠다는 뜻도 내비쳤었는데요. 이는 자연스럽게 용산 이전의 뜻을 드러내는 것이었죠.

문재인 정권 vs 윤석열 정권

앞서 문재인 정부는 이러한 윤석열 정부의 행보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보였습니다. 29일 오전 ‘대통령집무실 이전 반대’ 국민청원 답변을 통해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대통령 집무실 의견을 강력하게 비판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직접 “꼭 해야하는 것인지 의문”이라고 말하면서, 안보가 중요한 시기에 토론없이 밀어붙이는 행위는 소통이라고 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동시에 “윤석열 정부의 추진 방식은 소통을 강조하는 정권과 다르게 무척 모순적”이라며 이번 결정의 부당함을 한 번 더 부각했죠.

이러한 문재인 정권의 발언을 두고 ‘집무실 용산 이전’을 공개적으로 반대하는 것은 신·구 권력 갈등에 불을 붙이는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계속 되는 신·구 정권의 갈등에 국민적 통합이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취임 전까지 두 정권이 화합을 이룰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