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수한테 찍혀서 망했다가 소속사 사장이랑 자고 뜬 여배우

출처 : 엑스포츠뉴스, 아이뉴스24

모 드라마에서 너무 부족한 연기력 때문에 빽으로 들어온 티가 나, 배우 최민수에게 혼이 났다는 여배우가 화제입니다.

출처 : MBC <태왕사신기>

바로 MBC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촬영하던 배우 이다희가 최민수에게 연기력을 지적받은 것인데요.

출처 : KBS <해피투게더>

이다희가 KBS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에 출연해 “최민수 선배님이 촬영이 없었는데도 촬영장에 나오셨다. 어느순간 보니 내가 촬영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계셨다”고 언급하였습니다.

출처 : KBS <해피투게더>

그 때 이다희가 칼을 맞고 힘겹게 걸어가는 장면을 촬영하고 있었는데 최민수가 의식돼 아무렇지 않게 걸어가버렸다고 실토하였습니다.

출처 : KBS <해피투게더>

최민수가 이를 보고 “야, 이 XX야. 아파서 죽을 상황인데 그렇게 걸어가면 돼? 다시 해봐”라고 소리를 질렀다고 합니다.

출처 : KBS <해피투게더>

호통에 놀란 이다희가 몰래 눈물을 흘렸다는 고백에, 이다희의 연기력이 주목을 받았는데요.

출처 : 중앙일보

단숨에 주연배우가 되기에는 부족했던 이다희의 연기력에, 과거 배우 매니지먼트 대표 구씨와 교제를 했던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출처 : 경향신문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러한 소식에 “어쩐지 갑자기 뜨더라”, “빽이 좋았던거네”, “최민수가 오죽했으면 촬영 없는데 가서 첨언했겠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