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 이혼 사유, “윤태준 때문이다” 폭로 논란

배우 최정윤이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친.사랑.X’에 출연해 이혼에 대한 발언을 해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혼 전 ‘이랜드 며느리’라고 불리던 최정윤이 결혼 10년만에 파경해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재벌가 며느리의 삶을 포기하고 이혼한 최정윤의 사연을 궁금해하고 있는데요.

그런 와중에 ‘미친.사랑.X”에서 MC 신동엽이 최정윤에게 고민거리를 묻자, 최정윤은 “너무 많아서…”라는 말을 남겼습니다. 그리곤 “최정윤 저로서는, 사랑의 가치가 없어졌다”라고 답하며 이혼 이후의 삶에 대한 감정을 간접적으로 내비치기도 하였습니다.

프로그램 내에서 ‘로맨스 스캠(사랑을 이용해 사기 행각을 벌이는 신종 사기 수법)’ 범죄 드라마가 나와, 신동엽이 최정윤에게 “본인이라면 당할 것 같냐”고 질문하자, 최정윤은 “저는 남자한테 안 당할 것 같다”는 답변을 하였습니다.

그러나 “만일 제가 일을 하고 있는데 내 아이를 누가 데려갔다. ‘당장 돈을 안 보내면 어떻게 된다’ 이런다면 순간 이성을 잃을 것 같다”는 말을 덧붙여 최정윤이 연애보다 육아에 마음이 더 쏠려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최정윤은 “사람을 믿는 편이었으나 믿었기 때문에 다친 경우도 굉장히 많았다”며 “살면서 사람을 믿지 않고 사는 세상이 잘 살고 있는 건가. 이렇게 사는 게 맞는 건가라는 회의감이 들기도 한다”고 말하며 시청자들로 하여금 전 배우자 윤태준을 떠올리게 만들었습니다.

최정윤의 솔직한 발언으로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윤태준이랑 이혼한 상처가 컸나보다”, “도대체 이혼 사유가 뭐길래”, “아무래도 윤태준 때문에 이혼한 것 같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