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에 뜬 여배우>


2004년 데뷔한 이래 여러 광고,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등 기회가 닿는대로 꾸준히 활발한 방송 활동을 이어갔지만 이름 세 글자를 알리는 데는 좀처럼 어려움을 겪었던 배우 김아중!


그런 그녀를 하루 아침에 톱스타 반열에 올린 작품이 있죠. 못생긴 뚱녀가 성형수술을 통해 엄청난 미인으로 거듭난다는 내용의 영화 <미녀는 괴로워>입니다. 


미녀는 괴로워는 로맨틱 코미디라는 장르적 특수성에도 불구하고 관객수 600만 이상을 동원하며 초대박을 터뜨렸고, 김아중은 이후 각종 영화제와 유수의 시상식에서 신인상, 스타상, 배우상 등 그야말로 온갖 상을 휩쓸며 2006년을 김아중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화려하게 보냈는데요.


영화의 성공을 발판 삼아 이후에는 음료, 피자, 소주, 신용카드, 통신사 등 인기 여배우들만 출연한다는 유명 광고들까지 접수하며 대세 중의 대세로 떠올랐습니다.

<김아중의 배신>


미녀는 괴로워의 성공에는 뚱녀에서 미녀로 변신하는 김아중의 살신성인 연기력도 한몫했지만 그 이면에는 감독 김용화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두 사람은 영화 촬영 중 한 차례 열애설에 오른 바 있는데, 이때 김용화 감독은 김아중과의 열애를 간접적으로 인정해 화제가 되기도 했죠.


그렇지 않아도 미녀는 괴로워는 한 컷 한 컷 김아중의 개인 화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영화에서 김아중의 비주얼이 빛을 발했는데, 이와 관련해 일각에서는 영화감독이자 남자친구 김용화의 남다른 노력과 애정이 깃든 덕분이 아니냐는 반응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영화 관계자들의 전언에 따르면 김용화는 김아중이 화면상에 잘 나올 수 있도록 모든 씬에서 가장 예뻐 보일 수 있는 최적의 각도를 찾고, 장면 장면마다 일일이 화면 보정까지 할 만큼 심혈을 기울였다고 하는데요.


물론 미녀로 변신하는 영화 내용상 여주인공의 미모가 강조되는 게 중요하긴 하지만, 여기에 여자친구의 성공을 바라는 남자친구의 사심까지 더해지니 더욱 고퀄리티 장면들이 탄생할 수 있었던 게 아니었을까요?


그렇게 감독 김용화의 세심한 배려와 노력에 힘입어 작품을 통해 빛을 발할 수 있었던 김아중! 그러나 김아중은 공과 사를 아주 확실히 구분했던것 같습니다.


영화 완성 후 어느날 지인들과 술자리를 즐기고 있던 김용화 감독. 이때 김아중이 매니저와 함께 찾아와 “감독님, 그동안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아주 깍듯하게 인사하면서 배우와 감독 이상의 사이었던 관계를 단칼에 정리한 것인데요.


자세한 사정은 두 사람만이 알겠지만 알려진 내용들에 근거하면 작품 촬영이 끝남과 동시에 그간 감정적 교류가 있던 감독과의 관계를 칼 같이 손절한 김아중이 남자친구를 배신했다고 해석하는 데 큰 무리는 없을 것 같습니다.

<김아중의 두번째 배신>


김용화 감독의 뒤통수를 친 데 이어 김아중의 뒤통수는 이후에도 이어졌습니다. <미녀는 괴로워> 개봉 때까지도 소속돼 있던 한 회사와 관련된 사건인데요.


당시 김아중은 ‘하하 엔터테인먼트’라는 중소 기획사를 통해 활동 중이었습니다. 하하 엔터테인먼트는 2002년 무명이었던 김아중의 잠재력을 높이 사 연기와 노래 연습뿐 아니라 외국어 교육까지 지원하며 대형 기획사 못지않은 트레이닝을 시킨 것으로 전해집니다.


거기다 방송국 및 영화 업계 관계자들을 섭외하는 데 막대한 노력과 투자까지 아끼지 않았다고 하니, 김아중으로서는 최고의 소속사와 다름 없었죠. 


덕분에 김아중은 소속사와의 계약 후 2년이 지난 2004년 드라마 <해신>을 통해 첫 지상파 드라마에 배우로 데뷔할 수 있었고, 2006년 주연으로 분한 <미녀는 괴로워>에까지 출연하며 승승장구할 수 있었는데요.


지상파 데뷔 무렵까지만 해도 소속사와의 관계가 좋았는지 2007년 3월까지이던 계약을 2005년에 1년 6개월 더 연장하는 연장 계약까지 체결한 김아중! 이때 이루어진 재계약 내용에 따르면 김아중이 소속사와의 계약이 끝나는 시기는 2008년입니다.


하지만 김아중은 미녀는 괴로워로 떡상한 상태에서 2007년 3월에 계약이 끝나는 것이 맞다며 갑자기 말을 바꿔 소속사 관계자를 당황하게 만들었는데요.


실제로 소속사 측에서는 김아중과의 계약이 2008년까지 연장된 것으로 여기고 여러 작품과 광고 계약까지 다 따놓은 상태에서 김아중이 계약 종료와 동시에 출연 불가를 선언하자 막대한 손해를 입을 상황에 놓이게 됐죠.


우려는 현실이 되었습니다. 자신을 발굴하고 키워준 소속사와의 옛정과 계약서 내용마저 무시한 채 김아중이 대형 소속사인 예당으로 이적해버린 것이죠.


<미녀는 괴로워> 개봉과 동시에 불거진 소속사와의 분쟁 소식에 줄곧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김아중은 법의 허점을 잘 이용한 것인지 아니면 하하 엔터테인먼트와 조용한 뒷거래에 성공한 것인지 관련 논란이 사그라들면서 다시 원래대로 활동할 수 있었는데요.


하지만 이 논란을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비호감으로 통하고 있습니다.

<세번째 배신>


유일한 소속 배우의 성공을 위해 물심양면 수년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소속사도 배신하고, 남자친구까지 배신한 김아중!


예당 이적 직후 김아중은 ‘납세자의 날’을 맞아 일일 명예 민원 봉사실족으로 위촉되기도 했는데요. 행사에서 “많은 사람들이 부자가 돼 세금을 많이 내면 좋겠다” “많은 사람을 받은만큼 돌려드리는 것이 도리다”라고 떠들어놓고, 불과 몇년후 탈루 혐의로 수억원 대의 추징금이 부과당한 사실이 밝혀져 사회적인 질타와 비난을 받게 되었습니다.


이에 관해 소속사와 남자친구에 이어 국세청과 국민까지 뒤통수친 김아중의 급이 다른 뒤통수 이력이 재조명되기도 했죠. 


김아중은 한때 톱배우 반열에 올랐다 그 인기가 왠지 빠르게 식은 느낌이 있는데, 이렇게 통수 히스토리를 살펴보니 하락에는 나름의 이유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