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자가진단 키트, “코가 아니라 목에” 해야 한다?

일부 커뮤니티 사이트 사이에서 코로나 자가진단 키트를 “코가 아니라 목에”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코로나 자가진단 키트의 검사 결과가 잘 맞지 않아,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의혹이 나오고 있는 상황인데요.

시민 A씨의 경우 “설명서에 나와있는대로 처음에는 코만 해서 음성이 나왔지만 목에 했더니 흐릿하게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게다가 목과 코를 함께 검사했더니 확실하게 양성 반응이 나와서 PCR 검사를 해보니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이로 인해 누리꾼들 사이에서 코로나 자가진단 키트는 “목으로 해야한다”는 설이 떠돌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비인후과 전문의 말에 의하면, “코로나 바이러스는 목젖이 위치한 구인두 쪽에서 증식해서 비인두로 넘어가 코 안으로 퍼지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사람마다 바이러스 진행 상황이 다르기 때문에, “목 쪽이 더 정확하다”고 판단할 수 없다고 하는데요.

발생하는 바이러스의 양이 목보다 ‘코’에 많이 증식되기 때문에 코로나 자가진단 키트는 설명서대로 코에서 채취하는 것이 맞다고 합니다.

목으로 검사하는 방법은 목 안 점막에 상처를 입히거나, 흡인성 폐렴에 걸릴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