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크루즈가 한국 무시하는 중국 기자에게 날린 일침

출처 : 스포츠한국

배우 톰크루즈가 영화 ‘탑건: 매버릭’ 상영 날짜가 확정되면서 한국을 방문하겠다는 소식을 알렸습니다.

출처 : 국제뉴스

톰크루즈가 한국을 방문하기 전에, 중국을 방문해서 한 인터뷰가 화제가 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의 한 공영방송에서 톰크루즈가 ”중국의 팬들은 다소 거칠었다. 경호원이 없으면 그들에게 쉽게 둘러 쌓일 수 있다. 반겨주는 건 고맙지만 다소 무서울 때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스케쥴을 위해 그와 스탭들이 중국인 기사가 모는 버스를 대절해서 탔지만, 목적지에 잘못 도착했다는 에피소드까지 언급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톰크루즈가 중국인 기사가 실수해서 잘못 도착한 것인데, 요금이 더 추가돼 불쾌했다며, ”이러한 문제에 대해 조금 더 신경써줬으면 좋겠다”고 전하였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를 듣고 있던 중국 기자가 화제를 돌리려고 했으나, 톰크루즈가 한국과 비교하며 ”내한했을 때에는 이러지 않았다”고 발언한 것인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중국 기자가 ”한국”과 비교하는 발언에 버럭하며, ”대한민국은 중국의 속국이었다. 그들의 문화는 곧 우리들의 문화이기도 하다”와 같은 망언을 내뱉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게다가 이 인터뷰로 인해, 중국의 유명 언론사 ‘중국청년보’에서 ”톰크루즈는 진실을 볼 줄 모른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신문사에서도 한국을 ”중국 문화를 계승받은 국가”라는 표현인 ”두파혈류”라는 단어까지 쓰며 거짓정보를 흘렸는데요.

출처 : 중앙일보

두파혈류란, ”중국을 괴롭히는 자는 언젠가 그 대가를 받게 된다”는 고사성어를 뜻하기도 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톰크루즈는 한국과 중국과의 묘한 신경전을 눈치채고, ”중국은 한국과 같은 동양인데도 불구하고 안전하다는 인식이 떨어지며, 아직까지도 발전하지 못한 지역을 보는 것 같다”고 주장했습니다.

출처 : 영화 <탑건: 매저릭> 예고편

이후에는 영화 ‘탑건: 매저릭’ 속 한 장면을 통해 톰크루즈가 대만 국기가 그려진 점퍼를 입고 나와 이슈가 되었습니다.

출처 : 조선일보

중국이 자신의 속국이라고 여기는 대만을 당당하게 ”독립된 국가”라고 인정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인데요.

출처 : 블룸버그 통신

톰크루즈는 이러한 논란에, 블룸버그 통신을 통해 ”할리우드는 그동안 중국의 검열 압력에 굴복해 중국 사회가 불쾌히 여길 수 있는 장면이나 대사를 수정해왔다”는 기사를 보도하였습니다.

출처 : 조선일보

그 기사에는 ”대만 국기를 삭제하지 않은 ‘탑건’ 제작진의 결정은 적어도 일부 할리우드 경영진은 검열 문제와 관련해 한걸음 발전하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문구가 적혀 있어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정직하고 올곧은 심성을 가진 톰크루즈답게 그는 한국에 방문할 때마다 중국보다 더 좋은 인상과 편안한 모습으로 팬들을 대했는데요.

출처 :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늘 한국의 시민 의식을 칭찬하며, 한국 팬들은 예의바르고 차분하다고 칭찬했습니다. 무작정 다가와 사인해달라고 요구하지 않고 자신이 어떤 상황인지 지켜보다가 조심스럽게 다가와준다고 말했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국 식당에서 식사를 할 때마다 한국 팬들은 식당 밖에서 조용히 기다리고 있다가, 자신이 나오면 사인을 부탁해 기분이 좋다는 인터뷰를 한 적도 있죠.

출처 : SBS <런닝맨>

톰크루즈는 한국팬들만 좋게 보는 것이 아니라 한국 드라마나 영화, K-POP, 예능과 같은 한국 문화도 즐기고 있습니다.

출처 : 조세일보

영화 ‘엣지 오브 투모로우’ 개봉 기념 프리미어 행사에서 톰크루즈가 한국 기자를 만나자, 주먹을 꽉 쥐고 ”의리”를 외친 것인데요.

출처 : 서울경제

뿐만 아니라 영화 ‘미션 임파서블 7’ 촬영을 위해 아부다비에 머무는 톰 크루즈가 중동을 순방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게 되자, 무척이나 반겨주었습니다.

출처 : 서울경제

국회의장이 만나겠다고 나선 것이 아니라, 식당 매니저가 갑자기 다가와 “톰 크루즈가 여기 와있는데 한국 국회의장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인사하고 싶어한다”는 말을 전한 것이었습니다.

출처 : 연합뉴스

톰크루즈는 한국 국회의장을 만나자마자 고개를 꾸벅이는 한국식 인사를 건네며, “미션임파서블 사막 장면 촬영으로 왔다. 한국을 너무 좋아하는데 인사드리고 싶었다”고 말하였습니다.

출처 : 유튜브 채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한국 속담엔 먹을 땐 개도 안 건드린다는 말이 있다”, ”톰크루즈는 한국 사랑하기로 유명하지”, ”한국이 중국의 속국이라고? 그렇게 치면 중국은 몽골의 속국이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