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출 통보?” 가나전 심판이 “한국인 저격”하자, FIFA에서 한 참교육

출처 : 연합뉴스

28일 열린 대한민국VS가나전 심판이었던 앤서니 테일러가 한국인을 저격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출처 : 한경

테일러 심판이 가나전과의 경기에서 코너킥 판정이 났는데도 불구하고 경기가 끝났다고 휘슬을 불러 비판을 받고 있는데요.

출처 : 연합뉴스

게다가 이를 항의하는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줘서, 계속해서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테일러 심판은 2010년부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마음에 안 드는 선수에게 레드카드를 서슴없이 주는, 기분에 따른 편파 판정을 한 경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경기 도중 선수가 넘어지면서 일부로 상대선수의 중요부위를 공격했는데도 파울이 아니라고 선언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공을 선점하려고 몸싸움을 하다 상대 선수가 발을 밟아, 이를 항의하자 테일러 심판이 오히려 발이 밟힌 선수를 퇴장시켰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게다가 선수가 상대선수의 목을 조르는 등 거의 레슬링에 가까운 위험한 몸싸움을 했는데도 파울을 주지 않았죠.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무엇보다도 공이 손에 닿은 뒤, 골이 들어갔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점수로 인정해 팬들의 뭇매를 맞았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제일 최악의 경기 판정 날에는 선수가 다른 팀 선수의 머리채를 붙잡았는데도 불구하고 파울로 인정해주지 않았습니다.

출처 : 서울신문

테일러 심판은 이러한 판정으로, 축구팬들 사이에서 평이 좋지 않은데요. 자기 기분이 나쁘다고 레드카드를 불쑥불쑥 잘 꺼내 종잡을 수 없는 심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출처 : 서울신문

오죽했으면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도 테일러 심판이 전체 심판 중에 세번째로 “레드카드”를 잘 내밀었다고 공지하였습니다.

출처 : 앤서니 테일러 인스타그램

한국 축구 팬들도 테일러 심판의 판정에 불만을 가지고 SNS까지 찾아가 악플을 달기 시작했는데요.

출처 : 앤서니 테일러 인스타그램

그러자 테일러 심판이 “한국인들은 매우 무례하다. 그 정도 레벨인 게 놀랍다”는 글을 남기며 ‘토하는 이모티콘’을 달아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 소식을 접한 해외 네티즌들도 “앤서니 테일러는 최악의 심판”이라고 비판했죠.

출처 : 스타뉴스

게다가 해외 네티즌들이 “테일러 심판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는 과거 서명 운동을 다시 한번 언급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한국 네티즌들은 이에 대해서 “인종차별 주범 심판이다”, “토트넘에 아주 불리하게 차별하던 심판이다”, “국제적인 심판의 불공정은 용서할 수 없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