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만 나면 들이대는 노답 선배에 아이유가 보인 사이다 반응

미모의 여성들과 수차례 열애설이 터지며 ‘옴므파탈’이라는 수식어까지 붙은 전현무. 그래서인지 유독 방송 중에 여자 게스트들에게 추파를 던지는 모습들이 자주 포착되었는데요.

그런 전현무의 대쉬에 칼 같이 선을 그으며 따끔한 일침을 날린 여자 연예인이 있어 화제입니다. 과연 누구인지 함께 알아볼까요?

# 아이유

앞서 전현무는 ‘라디오 스타’에 출연해 아이유에게 굴욕당한 일화를 고백했습니다.

아이유가 신인이었을 때 전현무는 아이유에게 고기를 사주겠다고 먼저 연락했다고 하는데요.

아이유는 “내가 오빠보다 더 많이 벌어요”라고 일침을 날리며 전현무의 식사 요구를 단호하게 거절했다고 하죠. 그때 이후로 전현무는 후배들에게 고기를 사주겠다는 연락을 하지 않게 되었다며 머쓱하게 웃어보였는데요.

방송이 나가자 네티즌들은 아이유의 똑부러진 대처를 칭찬했습니다.

“흑심이 있었는지 없었는지는 아이유 자신이 제일 잘 판단했을 것 같다”는 반응도 이어졌죠. 그도 그럴 것이 전현무는 앞서 여러 방송을 통해 아이유에게 남다른 팬심을 드러낸 바 있습니다.

전현무가 ‘남자의 자격’에 출연할 당시 아이유가 특별 게스트로 등장해 함께 듀엣 무대를 펼친 적이 있는데요. 당시 아이유를 보는 전현무의 묘한 눈빛이 온라인 커뮤니티서 논란이 되었죠.

전현무가 2018년 MBC연예대상 ‘대상’을 수상했을 당시 아이유와 나눈 카톡 대화 또한 화제가 되었습니다.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전현무는 아이유, 박보검 등 연예인들이 보낸 축하 메시지를 직접 공개했는데요.

아이유가 “삼촌 어제 상 받으신 거 축하드려요”라고 문자를 보내자, 전현무가 답장으로 “알지 자주 연락을 못해도 오빠는 늘 네편이고 네 팬인거”라며 굳이 ‘오빠’라는 호칭을 강조했죠.

이를 본 네티즌들은 “삼촌이라는데 왜 오빠래 아저씨…” “박보검한테는 8시간 뒤에 답장하면서 아이유한테는 칼답이네” 등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 소유

아이유뿐만 아니라 씨스타 소유도 전현무로부터 ‘고기를 사주겠다’는 문자를 받은 적이 있다고 하는데요.

‘라디오 스타’에 전현무와 함께 출연한 소유는 출연자 중 이상형이 있냐는 질문에 “MC들이나 서장훈, 김민종에 대해서는 잘 모른다”며 “이상형 꼴찌를 뽑는다면 전현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현무는)일단 말이 너무 많다. 그리고 그 말이 다 재밌으면 괜찮은데 그게 아니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는데요. “과거 신인이었을 때 전현무가 연락처를 물어봤다”며 알려줬더니 곧바로 “고기 사줄게”라는 문자가 왔다고 폭로했죠.

당시 소유의 입장에선 자신보다 데뷔가 한참 빠른 전현무의 식사 요청을 거절하기 쉽지 않았을 것 같은데요. 갑작스러운 폭로에 당황한 전현무는 “끼니를 못 챙겨먹는 후배들이 안쓰러워서 그랬다”고 다급히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전현무는 “씨스타 4명의 멤버들이 전화번호가 바뀌었는데도 안 알려준다”며 서운한 기색을 내비쳤는데요. 방송이 나가자 네티즌들은 “남자 신인들한텐 왜 고기 사준다고 안했을까” “여자후배들한테만 그러는게 문제지” “속이 훤히 보인다” 등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죠.

# 김지민

전현무는 자신과 열애설이 불거진 김지민에게도 은근히 추파를 던진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앞서 전현무가 MC를 맡고있는 ‘해피투게더’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지민은 “개그콘서트 니글니글 코너 출연 당시 복도에서 우연히 전현무 오빠를 만났다”라며 “그런데 대뜸 ‘너 예뻐졌다’고 했다”고 폭로했는데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전현무는 이날 늦은 밤 김지민에게 전화를 걸어 30분 동안 어디에 사는지부터 시작해 가족 얘기까지 자세히 물어봤다고 하죠.

또 본인이 만나는 친한 친구들이 있는데 그 모임을 ‘꽃할배’라고 부른다며 “그중에 최지우 역할을 해줄 여자가 한 명 필요하다”며 김지민에게 그 한명이 되어줄 것을 요구했다고 하는데요. 의도가 다분히 보이는 전현무의 멘트에 패널들은 야유를 보냈습니다.

옆에서 듣고 있던 유재석도 “남자들 사이에서 이런 남자 정말 똥이에요. 똥”이라며 고개를 저었죠. 상대방에 대한 기본적인 배려 없이 대쉬하는 모습은 자칫 무례하게 느껴질 수도 있는 부분인데요. 이제는 보다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습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