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쇼핑몰 컨설팅을 콘텐츠로 진행, 유료강의까지 판매했던 한 유튜버가 사기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수 억원의 사기를 치고 잠적한 이 유튜버의 정체, 과연 뭐였을까요?

며칠 전, 한 커뮤니티에 ‘유튜버에게 컨설팅 사기를 당했다’는 호소 글이 게재됐습니다.

가해자로 지목된 향기TV는 월 1억 매출의 빅파워 등급 쇼핑몰을 ‘직접’ 운영했다는 경력을 내세워 초보 쇼핑몰 운영자들에게 컨설팅을 해주는 콘텐츠를 주로 올려왔는데요.

채널이 유명세를 타자, 유료 강의와 도서 출판, 유료 컨설팅까지 진행하기 시작했죠.

매출 4천만 원을 올려야 달성할 수 있는 빅파워는 온라인 쇼핑몰 운영자들에게는 그야말로 꿈의 등급!

게다가 향기TV는 경쟁률이 특히 높은 의류 쪽 판매자였기 때문에 그의 강의는 천여 개의 후기가 달릴 정도로 성공했는데요.

문제는 향기TV의 경력이 허위였다는 점입니다. 심지어 그는 본인이 컨설팅하지 않은 쇼핑몰도 컨설팅한 것처럼 홍보하는 뻔뻔함을 보였는데요.

강의나 컨설팅에서 공공연하게 공개하고, 벤치마킹을 독려했던 대박 쇼핑몰은 향기TV와는 전혀 관련이 없는 쇼핑몰이었습니다.

본인이 운영하다가 타인에게 양도했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지만, 해당 쇼핑몰 대표는 향기TV와 일면식도 없다고 선을 그었죠.

이러한 사실이 밝혀지자, 많은 사람들이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피해자만 수천 명에, 향기TV가 개설한 유료 강의의 수강권 가격만 생각해도 피해 액수는 수 억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거기에 35만원 짜리 유료 컨설팅 상품까지 고려하면 그야말로 어마어마한 사기가 되는 셈이죠.

더 놀라운 건 향기TV의 정체입니다. 그는 과거 아이돌그룹 더블에이의 김치로 데뷔, 별다른 두각은 보이지 못하고 조용히 해체했습니다.

그러나 한 가지 남긴 게 있으니, 전무후무한 ‘컨셉’이었죠. 김치는 포화된 아이돌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해 멤버와 손 잡기, 포옹, 뽀뽀까지 하는 기행을 선보이며 ‘생계형 게이 아이돌’이라는 별칭을 얻었던 바 있는데요.

그룹 해체 후 일반인으로 돌아간 후에도 휴대폰 판매업에 종사 중이라는 근황이 공개되기도 했죠.

그러나 결국은 허위경력으로 사기를 친 유튜버가 된 김치. 현재는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을 모두 비공개로 돌린 채 잠적 중이라고 하네요.

안그래도 힘든 시국, 어떻게든 살아남으려고 노력했을 자영업자들을 생각하면 분통이 터지는 일인데요. 부디 사건이 원만하게 해결될 수 있길 바랍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