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의 진짜 국적>

2008년 SM의 보이그룹 슈퍼주니어의 중화권 공략 유닛 슈퍼주니어-M으로 데뷔한 헨리.

가수보다는 <진짜 사나이> <나 혼자 산다> 등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 보여준 때 묻지 않은 순수한 매력으로 대중들에게 잘 알려져 있죠.

사실 헨리는 중국계 홍콩인 아버지와 대만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캐나다에서 나고 자란 캐나다인입니다.

그런데 헨리는 한국을 버리고 중국에서 활동하면서 각종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데요.

<헨리의 실체>

헨리는 공연 스케줄을 위해 중국에 방문할 때는 ‘사랑해 중국’이라는 문구가 적힌 빨간 마스크를 착용했습니다.

중국 국경절엔 자신의 SNS에 장문의 축하글을 올렸죠.

본인의 부모님이 홍콩, 대만인임에도 불구하고 ‘하나의 중국’ 정책을 지지하는 글까지 올리기도 했습니다.

헨리가 이렇게까지 비굴하게 중국을 찬양하는 이유는 단순했습니다. 한국 활동 때와는 비교도 안 될 만큼의 수익을 거둘 수 있는 차이나머니 때문이었는데요.

실제로 헨리는 한국에서의 인기와 인지도를 바탕으로 중국에 수월하게 진출, 중국 현지 유명 브랜드들의 앰버서더로 발탁되면서 셀 수도 없이 많은 광고에 출연했죠.

거기다 중국 최대 규모의 음악 페스티벌에 메인 가수로 섭외되는 등 한국에서와는 확실히 다른 대우를 받으며 중국에서 톱스타급 위치에까지 오르게 됐습니다.

급이 다른 중국 자본의 맛을 보기 시작하니 부모의 국적 따위는 중요하지 않았을 테고 헨리의 부모 역시 크게 개의친 않았을 것으로 추측됐죠.

<헨리의 한국어 실력>

하지만 최근 뜬금 없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한국의 마포 경찰서에서 한국을 버리고 중국을 택한 헨리를 일종의 홍보대사로 위촉한 것입니다.

관련 기사 보도와 함께 과거 헨리의 친중 행보가 재조명되면서 한동안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는 헨리를 향한 비난으로 들끓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헨리는 ‘자신의 피’ 때문에 불편한 사람들이 있는 것 같다며, 한국인들이 국적 때문에 반감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는 사과문으로 논란을 일으켰죠.

헨리는 잘 알려진대로 영어, 한국어, 광동어 등 7개국어가 가능할 만큼 언어에 천부적인 소질을 지니고 있는데요.

한국어의 경우에도 가끔 어려운 단어나 관용 표현이 약한 모습을 보이긴 했어도 한국인으로 오해하는 사람이 적지 않았을 만큼 자연스러운 회화를 구사했는데요.

지금으로부터 약 10년 전에 작성한 글에서도 완벽한 한국어를 과시했으면서 굳이 엉터리 철자로 사과문을 올린 건 이해할 수 없었죠.

<헨리의 최후?>

헨리의 속셈은 최근 중국 당국이 대중문화계를 상대로 발표한 ‘정풍운동’이라는 정책을 통해 어렵지 않게 가늠해 볼 수 있습니다.

정풍운동이란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배우와 인플루언서 등을 퇴출시키는 동시에 외국인 출연자의 국적 표기를 의무화하는 것입니다.

쉽게 말해 인성에 문제가 있는 연예인과 중국인인 척 현지에서 돈을 벌어 외국으로 빼돌리는 일명 ‘검은 머리 외국인’ 들을 잡아내기 위한 취지의 정책인데요.

한때 중국을 대표하는 슈퍼스타로 전성기를 누렸던 판빙빙의 경우 불법 탈세를 저지른 혐의로 정풍운동의 메인 타깃이 돼 1500억원의 벌금을 내고 폭망했습니다.

헨리가 압구정에서 운영하고 있는 대만식 레스토랑 ‘샤오짠’

그래서 헨리는 중국에서 활동하는 와중에도 한국에서의 인기와 운영 중인 사업을 잃고 싶지 않은 것이겠죠. 아무래도 이제 헨리가 돌아갈 곳은 한국이 아닌 본국인 캐나다가 아닐까 싶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