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버리고 “사랑해 중국” 붉은 마스크 쓰고 나와 욕 먹는 톱스타의 정체

한국 활동 대신 중국 활동을 선택한 톱스타가 논란에 휩싸이고 있습니다. 바로 이 톱스타가 쓰고 온 마스크 때문이었는데요.

마스크 하나로 한국과 중국 팬들을 주목시킨 톱스타는 바로 가수 헨리였습니다.

헨리가 쓴 마스크에는 “사랑해 중국”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으며, 중국 국기를 연상시키게 하는 붉은색이었습니다.

게다가 헨리는 자신의 웨이보 계정에 ‘사랑해 중국’이라는 곡을 연주해서 업로드하기도 했는데요.

뿐만 아니라 지난 2018년, 남중국해 영토 분쟁 당시 SNS에 하나의 중국을 지지하는 포스터를 올려 네티즌들의 눈총을 받기도 하였습니다.

지난 1일에는 중국의 건국기념일을 축하하는 글을 올려 국내 누리꾼들의 비난을 받았는데요.

헨리의 공식 국적은 캐나다로, 중국 국적의 홍콩인 아버지와 대만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중국에게 헌신적인 헨리의 태도가 의아스럽다는 반응이 대부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