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VS브라질 경기에서 몰래 “도핑”한 네이마르 선수

출처 : 서울신문

카타르 월드컵 “한국VS브라질” 전에서 네이마르 선수가 도핑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습니다.

출처 : 스페인 일간지 ‘마르카’

이는 스페인의 스포츠 일간지 ‘마르카’에서 “네이마르 선수가 코로 약물을 흡입했다”는 기사가 보도된 것인데요.

출처 : 서울신문

한국 언론사에서도 “네이마르 선수가 경기 중 약물을 사용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출처 : 서울신문

하지만 브라질 일간지 ‘UOL’에서 “브라질 팀이 코에 사용한 것은 호흡 개선에 도움을 주는 연고”라고 발표하였습니다.

출처 : 서울신문

네이마르 선수가 사용한 연고는 “코막힘”을 풀어줘서 숨을 편안하게 쉴 수 있게 만들어준다고 하는데요.

출처 : 서울신문

이 연고를 네이마르 선수만 바른 것이 아니라 하피냐 선수도 발랐다고 보도돼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서울신문

네이마르 선수는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같은 연고를 사용했으며, 해당 연고는 금지 약물이 아니라는 사실까지 밝혀졌죠.

출처 : 헬스조선 뉴스

하지만 의료진 측에서 “국내 약국에서는 코막힘을 해소시키는 연고제는 따로 판매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출처 : 헬스조선 뉴스

코막힘을 개선하기 위해서 주로 스프레이 형태의 약들만 존재하고 있어서 이 소식이 논란이 된 것인데요.

출처 : 헬스조선 뉴스

일부 축구 팬들은 이미 “네이마르의 코에 특정 약물을 묻히거나 주입했다”며 국제축구연맹(FIFA)에 조사를 요청한 상황입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한국 네티즌이 “정신 차리자, 브라질이 한국이랑 경기하는데 뭐하러 약물을 복용하겠냐”와 같은 댓글을 달았는데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다른 네티즌들도 “코에 잔디 붙어 있어서 떼주는 것 같다”, “한국하고 하는데 굳이 도핑하겠냐고~”, “경기 중에 카메라 수십대와 전세계가 보고 있는데 대놓고 약물을 복용하겠냐”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