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가 중국꺼라고?” 허지웅이 뉴진스 저격한 이유

작가이자 방송인으로 활동 중인 허지웅이 걸그룹 ‘뉴진스’와 관련된 이슈를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뉴진스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측과 협업하여 한지 컨텐츠를 홍보하게 되었는데요.

이 날 뉴진스가 한복을 입고 한지에 대한 퀴즈를 푼 뒤, “우리나라 한지 화이팅!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는 멘트를 남기자 중국 누리꾼들 사이에서 반발이 일었습니다.

중국 누리꾼들이 뉴진스 공식 SNS로 찾아가 “중국 것 또 훔쳐 가냐”와 같은 악플을 단 것인데요.

사실 중국 네티즌들 사이에서 한국을 “도둑국”이라고 부르며 한국 문화를 중국 꺼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한복과 김치, 아리랑까지 모두 다 중국 꺼라는 입장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을 향한 비난도 거세지고 있죠.

한국을 향해 “도둑의 나라라는 인상만 남았다. 이제 한국을 도둑국이라고 부르자”, “이 도둑국은 진짜 뻔뻔하다. 옛날엔 우리 속국이었던 주제에”와 같은 악플을 남기기도 했는데요.

걸그룹 ‘블랙핑크’의 멤버 제니가 무대에서 보인 머리 모양 조차 중국 꺼라는 주장에, 한국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뉴진스 소속사 측에서 한지 논란에 대해서 “한국 전통 종이를 홍보한 것 뿐”이라고 전하였지만 중국 네티즌들이 반발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계속해서 뉴진스의 SNS에, 악플을 달고 있는 상황에서 허지웅이 자신의 SNS에 입장문을 작성한 것인데요.

허지웅이 중국 네티즌의 “왕희지가 있을 때 너희 나라는 존재하지도 않았다”는 주장을 반박하며, “왕희지는 동진 시대 사람이고, 그 당시 우리나라는 고구려, 백제, 신라 삼국시대였다”고 주장했죠.

그리고 왕희지는 종이를 만든 사람이 아니라, 서예가라며 한지를 중국 꺼라고 주장하는 네티즌들에게 일침을 가했습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이 이에 대해서 “뉴진스 소속사는 중국 신경도 안 쓰는 것 같다. 이제 케이팝 시장에 중국 돈 없어도 됨”, “과거 싫다고 다 불태워놓고 왜 자꾸 과거 찾는지 모르겠다”, “뉴진스가 자랑스럽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