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문 공격했는데 임신이라고?” 여자친구 때려서 유산시킨 김현중 근황

출처 : KBS2뉴스

보이그룹 SS501 리더 김현중이 여자친구를 때려서 유산시켰다는 루머에 휩싸였습니다.

출처 : 국민일보

광고모델 출신 최 모씨가 ‘김현중의 아이를 몇번이나 가졌다’며 임신 10주차라는 사실과 함께 폭행 사실을 밝힌 것인데요.

출처 : YTN뉴스

최 모씨가 34억에 달하는 양육비를 요구하자, 김현중 측에서 상습 폭행 사실을 부인하였습니다.

출처 : 스타뉴스

유산 사실을 밝히지 않는 대가로 6억원을 챙겨갔다는 폭로에, 네티즌들의 뭇매가 쏟아지자 최모씨가 김현중과 나눈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습니다.

출처 : NEWSPIM, 조선일보

김현중이 여자친구 최모씨에게 ‘진짜 임신쟁이 새X’, ‘불임일 수가 없다 넌.’, ‘불면증도 없고ㅋ 건강하다는 게 증명’이라고 보내 그동안 쌓아온 이미지를 훼손당했는데요.

출처 : 세계일보

그것도 모자라 ‘항문 공격한다, 오늘’, ‘항문은 지켜줘염ㅋ’, ‘어 손꾸락만 그럼’, ‘학… 야한 옵빠앙ㅜㅜ’과 같은 음담패설에 가까운 메시지까지 발각되었습니다.

출처 : MBC <섹션TV 연예통신>

하지만 뒤늦게 일부 조작된 문자 메시지였다는 사실이 드러나, 누리꾼들의 이목이 쏟아졌는데요.

출처 : KBS2 <상상플러스>

이로인해 김현중은 KBS2 예능 프로그램 ‘상상플러스’에 출연해 “정극에서의 키스신은 처음이라서 ‘감독님, 혀도 넣어야 하나요?’라는 질문을 한 과거까지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김현중은 그 뒤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으나, 여자친구 폭행 사건의 데미지가 커 긍정적인 효과는 보기 어려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