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난리난 베이징 쇼트트랙, 모든걸 꿰뚫어본 곽윤기의 일침 ㄷㄷ

개막하자마자 문화공정 이슈, 편파 판정을 비롯한 여러 논란에 휩싸이며 국민들의 분노를 자아낸 베이징 동계 올림픽.

특히 중국은 5일 쇼트트랙 2000미터 혼성계주에서 석연치 않은 심판판정으로 결승에 진출, 금메달까지 거머쥐며 논란이 커지고 있는데요.

해당 사태에 참지 않고, 일침을 날린 곽윤기의 “한 마디”와 그가 앞서, 한국을 등진 선수와 감독에게 보인 사이다 반응이 공개돼 난리가 났습니다.

임효준

2018 평창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대한민국 쇼트트랙의 미래로 떠오른 임효준. 하지만 2019년 일어난 동료 성추행 논란 때문에 임효준은 한국에서의 활동에 제동이 걸렸는데요.

진천선수촌에서 암벽 등반 훈련을 하던 중, 임효준이 후배 황대헌의 하의를 벗겨 하반신을 노출시킨 것. 이에 모멸감을 느낀 황대현이 고소를 진행했고 임효준은 유죄로 판결이 되면서 선수자격 정지, 모든 세계선수권 대회에 출전하지 못하게 되었죠.

그렇게 베이징 동계 올림픽 출전이 불분명해진 상황에서 임효준 선수는 중국 귀화 요청을 받아들이고 중국 쇼트트랙 국가대표로 합류했는데요.

하지만 이마저도 국가대표로 뛴 선수는 3년이 지나야 다른 나라의 국가대표로 뛸 수 있다는 올림픽의 규정에 따라 한국에 복수를 다짐했던 임효준의 꿈은 산산조각이 나고 말았습니다.

곽윤기

특히 그토록 바라던 베이징 올림픽 출전이 가로막힌 상황에도 연일 SNS을 통해 중국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도배한 임효준의 행보에 따가운 눈총이 이어진 가운데 과거 예능에 출연한 곽윤기가 선배에게 무례한 태도를 보인 임효준에게 보인 사이다 반응이 재조명돼 화제가 되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임효준은 “그 전에는 멋진 형 이미지가 있었는데 (곽)윤기 형의 까부는 모습에 깼다”며 아슬한 토크에 시동을 걸었는데요.

이외에도 MC들이 쇼트트랙 국가대표 중 기술이 가장 뛰어나다는 곽윤기가 1위를 하지 못하는 이유를 묻자 임효준은 “기술이 다가 아니더라. 체력, 운도 많이 필요하다”면서 “윤기 형이 승부욕이 없다”고 쐐기를 박아 해당 발언은 도를 넘었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하지만 이같은 도발에도 곽윤기는 오히려 웃으며 “선후배 사이의 위계질서가 없길 바랐다”며 상황을 센스있게 수습하는 대인배적인 면모를 보여 칭찬이 이어졌죠.

일침

지난 5일 열린 쇼트트랙 혼성계주에서 발생한 심판판정에 관해 정면으로 문제를 제기한 곽윤기의 ‘한 마디’도 덩달아 화제가 되었습니다.

곽윤기는 지난 6일 공식훈련 이후 국내 취재진과 만나 “내가 꿈꿨던 금메달의 자리가 이런 것인가 반문하게 됐다”며 편파판정에 대한 불편함을 숨기지 않았는데요.

“중국은 준결승에서 선수 간 터치를 하지 않았는데도 실격 판정을 받지 않았다”며 “중국이 아닌 다른 나라가 그런 상황이었다면 결승에 오르지 못했을 것”이라고 뼈 있는 일침을 가해 국민들에게 사이다를 선사했죠.

한편 이와 비교되는, 중국 금메달에 환호하는 김선태 감독과 안현수 코치의 모습이 카메라 찍혀 논란이 되었는데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한국 국가대표를 이끌었던 김선태 감독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중국 지휘봉을 잡았습니다.

21살의 나이로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3개와 동메달 1개를 획득한 안현수는 대한빙상경기연맹과의 불화 이후 러시아로 귀화, 이번 베이징 올림픽에서는 중국팀 기술코치로 영입되었는데요.

그 누구보다 한국의 전력을 잘 파악하고 있는 김선태 총감독과 안현수 기술코치를 영입해 한국을 정면으로 겨냥한 셈. 직접 경기를 뛰는 선수들마저도 이해할 수 없는 편파 판정임에도 중국팀을 대놓고 옹호한 이들의 행보가 아쉽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우리 선수들이, 중국의 전략과 텃세에 휘둘리지 않고 최고의 기량을 통해, 그간의 노력에 대한 결실을 맺을 수 있기를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