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가 방송을 키고 코트를 변호하는 바람에 현재 다혜의 코트 폭로전에서 아프리카 코인 게이트로 번진 상황. 어떤 BJ들이 코인사태에 가담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창현

처음에는 코트랑 한 패가 아니고 코인을 잘 모른다고 잡아뗐지만 나중에는 사람을 보고 투자했다며 인정했습니다.

이에 시청자들이 항의하자 코인에 투자한 돈을 뺐는데요, 돈을 빼면서 “이게 맞는건진 모르겠다. 보냈다! ㅅㅂ 개새끼들” 라며 한숨을 쉬고 착잡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시청자들에게 욕을 한 것, “사기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그 코인 안사면 되잖아요.” 라는 말이 논란이 됐습니다.

염보성

염보성은 비트코인에 대해 “비트코인 그거 다 돈놀이야. 위에 사람들이 가지고 노는 그런 거 아니야? 결국에 죽는 사람들은 개미들이다.” 라고 했는데요.

하지만 코인사태가 커지가 공지를 통해 1억 7천만원어치 코인을 샀다고 자수하고 ‘아무것도 모르고 돈 벌게 해준대서 투자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케이

처음에는 절대 투자하지 않았다고 발뺌했는데요, 염보성 자수 이후 다시 방송을 켜서 투자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4월에 투자했지만 겁이 나서 5월 말에 회수했다고 하는데요, 얼마를 투자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죠.

하지만 “여러분이 안 사면 되는 거 아닌가요? 그래서 여러분이 피해 받으셨어요?”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케이는 돈을 뺐다고 말한 시점 이후에도 방송에서 “수트코인은 비트코인과 다르다. 수트코인으로는 햄버거를 먹을 수 있다” 고 홍보하기도 했는데요, 이에 대해서는 의리로 어플을 홍보해준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저라뎃

저라뎃은 3달 전 방송에서 코인을 하면 안되는 이유에 대해 “그냥 완전 투기보다 더해. 예언할게 무조건 꼴아. 벌 수가 없음. 코인 가격은 오르거든? 내 돈을 떨어져” 라며 코인 수익구조를 설명했는데요.

하지만 해명방송에서는 “6월 17일에 마지막으로 했다. 티오코인 수익 구조는 잘 모르지만 성장가능성을 보고 가치투자를 했다.”라고 하며 코인의 수익 구조를 모르는 척 했다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이영호

이영호는 현재 군대에 가 있는데요, 상황이 심각해지자 공지를 올렸습니다. 훈련소 갔을 때 엄마를 통해 2억 정도 매수했다고 하는데요, 수트의 인성을 보고 투자했다고 했죠.

티오코인을 bj들한테 적극적으로 권유하진 않고 먼저 물어봤을 때 추천해주기만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군대 가기전 근황 인터뷰에서 ‘글로벌오더 서현민 대표와 최근 가깝게 지내고 있다.”라고 뜬금없이 언급하며 꾸준히 홍보를 해준 것이 드러났습니다.

코트

사태의 발단인 코트의 경우 전 재산을 코인에 투자했다고 하는데요, BJ다혜가 은행을 같이 가서 확인했다고 밝혔죠.

게다가 전기와 공혁준도 키오스크 광고라고 속여 코인에 끌어들이려고 했고 수트방송도 지속적으로 홍보했다는 문제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전수찬

논란이 된 전수찬의 경우 코인이 아닌 비상장주식투자를 했다고 하는데요, 코인 얘기를 듣기 전에 2억원 어치 비상장 주식을 샀다고 합니다.

오히려 코인이 상장해서 고가를 찍었다가 떨어져 회사이미지가 나락을 가면 전수찬이 손해를 보게 되죠.

게다가 투자한 회사의 자본금이 1억밖에 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이에 투자 취소를 하겠다고 선언했죠. 사람들은 전수찬이 잘 몰랐던 것 같다며 넘어가는 반응입니다.

감스트

한편 감스트의 경우 시청자들이 코인에 대해 언급하자 “제가 만약에 코인 사기나 코인으로 뭐 했으면 방송 다 접고 아프리카 탈퇴하겠습니다. 수트님이 코인 말고 사업 관련해서 제안 하신건 맞는데 그것도 제가 거절했습니다. 됐죠?”라고 깔끔하게 해명했습니다.

공혁준&전기

공혁준과 전기는 키오스크 광고로 속아서 코인 광고를 찍을 뻔했지만 광고 촬영 날 코인 광고임을 알고는 계약을 취소하고 광고비도 받지 않았다고 합니다.

걸린 BJ들이 몰랐다고 해명을 하지만 돈을 확실히 벌 거란 확신 없이 몇억이라는 큰 돈을 투자할 수는 없었겠죠.

많은 시청자들은 믿고 좋아했던 BJ가 자신들의 돈을 털어 돈을 벌려고 했다는 사실에 분노하고 있는데요, 사건과 관련된 BJ들은 제대로 된 사과를 하고 자신이 한 일에 책임을 졌으면 합니다.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