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히 승기한테 그래?” 톱배우가 후크엔터 대표한테 한 복수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가 이승기 음원 수입 정산을 안 해준 사실은 이제 모두가 아는 사실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후, 권진영 대표에 대한 폭로가 계속해서 이어졌습니다.


회사 직원이 폭로한 녹음 내용을 통해 “이승기를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리겠다.”라며 욕설을 하는 모습도 공개되기도 했죠.


심지어 백화점에서 유명한 갑질 고객이라는 사실도 밝혀졌습니다.


때문에 사실상 후크엔터테인먼트는 현재 제기 불가할 정도로 민심이 많이 떨어진 상태죠.


그런데, 후크엔터 소속 배우 윤여정도 후크엔터와의 재계약을 뒤로하고 떠난다는 사실이 공개되었습니다.


지난 5일, 후크엔터는 “2017년 3월부터 함께한 배우 윤여정 선생님과의 계약이 종료되었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혔습니다.


윤여정은 후크엔터와 계약 후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미나리’, ‘파친코’등을 비롯해 예능 윤식당, 윤스테이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습니다.


그녀는 영화 미나리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이라는 영광도 누렸는데요, 미나리를 찍을 수 있게 했던 후크엔터와의 재계약을 하지 않는 것에 대한 이유는 딱히 설명이 필요 없어 보입니다.


사실 지난달 17일, 한 언론사에서 후크엔터와 윤여정의 계약이 만료되었다는 기사를 보도했는데요, 이에 후크엔터는 계속해서 부인하다가 이제야 계약이 만료되었다고 인정했다고 합니다.


해당 사실을 접한 네티즌들은 윤여정의 앞날을 응원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