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고현정 술자리 스캔들 논란 “김민희한테 한 것처럼….”

영화감독 홍상수가 술자리에서 배우 고현정에게 한 짓이 탄로나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고현정이 홍상수 영화 ‘해변의 여인’을 찍고 난 후 2011년에 한 인터뷰가 논란이 된 것인데요.

한 인터뷰에서 고현정이 홍상수 감독의 페이스에 말려들지 않은 여배우는 나 밖에 없다며, 홍상수한테 “나한테 술 먹이지 마세요. 술은 회식자리에서 내가 알아서 먹습니다”라는 말을 남겼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제발이지 이상한 현학적인 말로 나를 헷갈리게 하지 말아요 당신의 현학적인 말은 사실 아무것도 아니라는 거 다 알아요”라고 직언까지 날린 정황이 발견되었습니다.

고현정은 노개런티로 촬영하며 부족한 경비도 사비로 충당할 정도로 홍상수 작품에 애정을 보였지만, 홍상수와 함께 한 이후 굉장한 실망감을 내보였습니다.

하지만 홍상수는 홍상수 고현정 스캔들에도 불구하고, 치매 걸린 시어머니를 지극정성 모신 아내를 버리고, 배우 김민희와 불륜을 저지르고 말았습니다.

홍상수 고현정의 스캔들 소식에,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김민희도 저런 식으로 꼬신 듯”, “홍상수 고현정 커플이 탄생될 뻔 했네”, “고현정이 현명했다”와 같은 반응을 내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