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세 조인성이 아직까지 결혼 못한 충격적인 이유

조인성 정도의 외모와 재력, 인성이라면 어떤 여자라도 결혼을 마다할 이유가 없기에, 그동안 조인성이 아직 결혼의지가 없는 거라는 의견이 많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조인성이 직접 밝힌 바에 의하면, 그는 장가를 안 간 게 아니라 못 갔다고 합니다.

실제로 조인성은 예전부터 꾸준히 결혼 의지를 보여왔고, 마흔이 넘기 전에는 결혼하겠다는 다짐을 한 적도 있었죠.

실제로 조인성은 9년 전에도 마흔 전에 결혼을 하고 싶다고 했고, 불과 작년에도 결혼하고 싶다며 결혼 의지를 보여줬는데요.

사실 조인성에게 결혼 기회는 얼마든지 있었습니다. 첫 열애설 상대는 신민아로, 대학 시절 두 사람이 워낙 붙어다니는 바람에 열애라는 추측이 제기됐는데요.

하지만 같은 소속사, 같은 대학교여서 수업을 맞춰 들었을 뿐 열애는 아니었다고 합니다.

두 번째 열애설 상대는 배우 고현정인데요. 조인성은 고현정의 복귀작 ‘봄날’의 상대역으로 인연을 시작했죠.

해당 작품에서 보여줬던 진한 키스신이나 “조인성과 함께 있으면 지루하지 않다” “가끔 결혼하자고 장난도 친다”는 고현정의 말 때문에 두 사람의 열애설은 끊임이 없었는데요.

같은 소속사로 옮긴 데 이어 함께 일본 여행을 했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며 열애설에 힘을 실었습니다.

하지만 조인성은 “쉬운 여자는 싫다”며 단박에 고현정을 거절, 좋은 동료 사이를 유지했다고 하는데요.

그런 조인성의 마지막 열애 상대는 바로 김민희.

데이트 현장이 포착된 후, 두 사람은 쿨하게 열애를 인정했는데요.

당시 결혼 의지를 보였던 조인성의 인터뷰 때문에 결혼설이 일기도 했지만, 결국 김민희는 조인성이 아닌 다른 남자를 택하고 말았습니다.

이후 공효진과 데이트 현장이 포착돼 열애설이 불거졌습니다.

하지만 드라마 모임 자리였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일단락되었죠.

사실 조인성이 결혼하지 못한 이유는 첫 번째로는 가족들 때문이었습니다. 조인성이 일찍 연예인이 된 것도 사실은 가족들의 빚을 갚기 위해서였는데요.

본격적으로 스타가 된 뒤에는 가족들의 여가생활을 위해 제주도의 15억 짜리 집을 매입하고, 어머니와 동생을 위해 90억에 달하는 고급 아파트까지 두 채나 매입했다고 합니다.

심지어 동생이 결혼했을 때는 그를 위해 경리단길에 빌딩을 매입해 카페까지 차려줬다고 하네요.

두 번째로, 조인성이 가족들과 함께하는 데 큰 안정감을 느낀다는 겁니다.

조인성은 아직까지 부모님과 함께 살며 어머니가 차려주는 밥을 먹는다고 하는데요.

최근 인터뷰에서 점차 부모님과 관계가 원만해지며 가족들과 함께하는 삶에 큰 안정감을 느끼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죠.

실제로 조인성은 “여성분들 입장에서는 제가 부담스러울 수 있을 것 같다”며 “여성분들은 부담없이 만날 사람을 원할 수도 있다”고 밝혀, 본인의 사정을 설명하기도 했죠.

세 번째로 조인성의 이상형이 제법 까다롭기 때문입니다. 조인성은 꾸준히 김연아를 이상형으로 언급해 왔는데요.

대단한 업적을 세웠음에도 잘난 척 하지 않고 본연의 모습을 유지하는 것 같다며 그녀의 성품을 칭찬하기도 했죠.

“내가 철이 안 들어도 나를 귀여워해주고, 내가 의지할 수 있는 여자”와 결혼하고 싶다고 고백한 적도 있다고 하네요.

“원작자의 동의하에 가공 및 발행된 콘텐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