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하루 “스폰” 제안한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 ‘카톡 공개’

인터넷 방송인 BJ 하루가 ‘제국의 아이들’ 멤버 문준영에게 스폰 제안을 받았다고 폭로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bj 하루가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하루TV’를 통해 유명 아이돌 그룹 A씨에게 사업 제안을 받아, 관심을 보였더니 갑작스럽게 고백을 받았다고 밝힌 것인데요.

A씨가 “넷플릭스에 내 영상을 올리고 싶다”, “하트시그널에 같이 출연하고 싶다”와 같은 멘트로 BJ 하루에게 대쉬했다고 합니다.

뿐만 아니라, “이 세상 누구보다도 많이 아껴드리고 사랑해드릴 자신이 있다. 얼굴, 목소리, 술버릇, 심지어 웃음소리, 앞니까지도 제 스타일이다. 사랑스럽다”는 카톡 내용까지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bj 하루가 연락을 무시해도 핸드폰을 잃어버렸다면서 DM이 다시 왔다며, 메신저 답장을 하지 않자 “얼마 전 내 방송에 오기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녀는 A씨의 대쉬가 부담이 된다고 얘기했으나, “그 분이 계속해서 별풍선을 쐈다.”며 환불을 해주겠다는 연락을 했다고 전하였습니다.

bj 하루는 169만원 환불 이체 내역을 인증하면서, 아이돌 A씨가 “약간 협박하는 것 같았다, “날 너무 가볍게 생각하는 것 같아서 기분 나빴다”는 입장을 표하였습니다.

네티즌들이 A씨를 제국의 아이들 ‘문준영’이라고 지목하자, 유튜브 채널 ‘ZE:A Leader’ 커뮤니티에서 문준영이 ‘구독자 10만 넘어가면 공개하겠다’며 “하루가 별풍선을 선물하는 구독자를 대상으로 자신의 19금 영상을 공개해왔다”고 폭로하였습니다.

문준영은 “그 영상이 뭐길래 1등까지 하려다가 강퇴(강제퇴장)까지 시키느냐. 19금 영상이 공개되면 파장이 큰가 봐요? 무슨 해프닝 있었는지 다 공개하겠다”는 입장을 펼쳤는데요.

문준영은 BJ 하루에게 스폰을 제안했다는 의혹도 “허위사실”이라며 법적인 절차를 예고한 것도 모자라, “제국의아이들 탈퇴 자리를 두고 약속하겠다. 그러니 자제해달라”고 맞서서, 이슈가 되고 있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대부분의 네티즌들이 “허위사실이라잖아, 그만하자”, “BJ 후원하고 개인적으로 연락한 건 맞다는 소리네?”, “공개한 카톡만 봐도 지금 탈퇴해도 될듯”과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