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뷔 전우경 열애설 터지자 기자들 “한심해” 폭언 논란

BTS 뷔 전우경 열애설이 터진 후, 방탄소년단 뷔의 반응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방탄소년단 뷔는 13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1 한국국제아트페어(KIAF)’ VVIP 프리뷰 행사에 참석했는데요.

당시 뷔는 파라다이스 그룹 전필립 회장 부인 최윤정 이사장과 전시회를 관람했고 이 자리에 전필립 회장의 딸 전우경 씨와 동석하였습니다.

이 때문에 BTS 뷔 전우경 열애설이 터지자 일부 누리꾼들이 뷔가 평소 자주 착용하던 팔찌가 전모씨가 론칭한 브랜드의 제품이라고 밝혔습니다.

뷔 소속사 측에서 “최윤정 가족과 뷔는 지인일 뿐”이라며 뷔가 착용했던 팔찌 또한 같은 멤버 진이 선물해준 것으로 알려지면서 열애설은 해프닝으로 일단락되었습니다.

뷔 또한 15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한심하다. ‘욱’ 부르고 싶다”는 심정을 토로하였는데요.

방탄소년단 수록곡 ‘욱’의 가사

‘욱’은 방탄소년단 4집 앨범에 실린 곡으로 익명성에 숨어 남에게 상처를 주는 루머와 댓글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곡이라, 뷔의 발언으로 BTS 뷔 전우경 열애설이 더욱 더 주목받기 시작했습니다.

게다가 뷔는 이러한 논란에 “오늘 쟤네들 뒷목에 독침 쏠 것. 뒷목 조심해달라”는 발언을 하며, 열애설을 터뜨린 기자들을 저격하기도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