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정국 뒷광고 논란으로 사내이사 사임한 이유

한 시민이 국민신문고에 방탄소년단(BTS) 정국 뒷광고 사실을 고발해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정국 뒷광고 논란의 시작은 패션 브랜드 ‘그래피티온마인드’ 옷을 입고 찍은 셀카 사진과 V앱 방송때문이었습니다.

한 시민이 이를 보고 글로벌 팬을 둔 정국의 홍보 효과로 정국의 형, 전정현 씨가 세운 회사 식스가이즈가 이득을 봤다고 폭로한 것인데요.

정국은 BTS 활동을 하면서 자신의 친형 회사인 식스가이즈의 ‘사내 이사’로 활동하고 있었습니다. 정국이 SNS를 통해 브랜드를 은연중 노출시켜 이득을 봤다는 ‘뒷광고’ 의혹이 불거지자 ‘식스가이즈’ 사내 이사직을 돌연 사임하였습니다.

정국의 갑작스러운 이사직 사임으로, 정국 뒷광고 논란이 더욱 확산되는 계기가 되어버린 것인데요.

하지만 한 네티즌이 “뒷광고라 함은 충분한 대가를 받고 광고나 노출을 한 것이다. 법무 법인 대표 변호사님과 당일 제3자로 상담을 했는데 어떤 제품도 시기적으로 법적으로 뒷광고가 충족이 안된다”는 의견을 앞세웠습니다.

이 밖에도 수많은 누리꾼들이 “정국이 뒷광고라고? 뒷광고는 광고료 받고 아닌 척 홍보해 주는 거 아니였나”, “뒷광고 뜻을 모르나 봐요”, “뒷광고 논란 자체가 정말 우습다”와 같은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